디지털 퍼스트를 넘어
라이브 퍼스트로
김보협 한겨레 TV부문장
2019. 10. 04 by Mediamonday

한겨레 영상부문 부문장을 맡고 있는 김보협입니다. 

저희는 준비 중이여서 이렇게 하면 성공한다, 이렇게 해야 한다, 이렇게 드 릴 말씀이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영향력과 수익 양쪽에서 약화되고 있는 신문사들이 영상 시대에서 어떻게든 살아남아 보려고 노력하고 고민하는 흔적을 발견할 수 있을 테고, 그 속에서 혹시라도 도움이 되는 내용이 있을 거라는 생각을 합니다. 

미디어오늘을 구독하시면 모든 컨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로그인하기
㉾ 07222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7길 19 고암빌딩 3층 ㈜미디어오늘 Tel. 02-2644-9944 | Fax. 02-2644-6446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