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디맨드 경제와
파괴적 혁신의 간극
2017. 11. 28 by MediaX

서울시는 혁신의 적인가? 지난 2012년 9월, 세계 최초로 공유도시를 선포하고 공유경제 확산에 앞장서 왔던 서울시가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를 퇴출시킨 데 이어 승차 공유 서비스 풀러스가 불법이라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시는 “우버와 풀러스는 공유경제가 아니라 오히려 공유경제의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시의 이중적인 태도와 그 이면의 고민, 그리고 제도와 현실의 간극을 짚어본다.

 

미디어오늘을 구독하시면 모든 컨텐츠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로그인하기
㉾ 07222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7길 19 고암빌딩 3층 ㈜미디어오늘 Tel. 02-2644-9944 | Fax. 02-2644-6446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