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문건 등장 ‘조선일보 방사장’, 국민은 재수사 원한다
장자연 문건 등장 ‘조선일보 방사장’, 국민은 재수사 원한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이재정 “조선일보 사장 통상적 소환조사도 안 돼, 재수사 검찰이 답할 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삘갱이조선 2018-03-25 11:18:19
좃선 일보 방사장 일가는 북 삘갱이...남로당삘갱이 숭배자 임.
김일성 6.25 남침 때... -김일성장군님 만세- 호의 뿌린 삘갱이 놈 무리들.
독립군 잡던 군인 놈, 남로당삘갱이 군사총책, 반란 반역, 유신 살인 독재, 부정 부패 생산자...
박쟁이 놈을 추앙하며 권력 휘두른 밤에 황제라는 매국 언론.

좃선일보 2018-03-25 11:14:06
쥐새끼와 그네만 교도소 집어넣으면 뭐하나?
저런 좃선일보의 살인 범법자는 여전히 활보하고 있는데.....
국민청원 염원대로 재수사해서 지금이라도 방가를 무상급식 시켜라!
이를 해내지 못한다면 문재인의 과거 적폐청산 개혁도 말짱 헛소리일 뿐이다.

1111 2018-03-25 09:25:39
매국언론 조선일보 폐간만이 민주주의 완성이다..

놀랍지도않다 2018-03-25 06:52:37
힘없는 신인 여배우를 강간한 언론사 사주.
6.25때는 김일성이 칠략하자 가장 먼저 김일성만세를 신문기사에 올렸던 좃선이
이젠 입만 벌리면 친일 매국노 자한당이랑 안보타령..도대체 좃선의 존재이유가 뭐냐

개돼지 2018-03-25 05:06:59
대다수의 국민은 이런 미투를 원한다.
항거할수 없는 성폭력에대한 여성들의
진정어린 사회고발은 왜 여성계로부터
외면받는가.
가쉽거리도 안돼는 사적인 성적다툼을 미투란 이름으로
자극적 선정적인 단어로 포장해서 이슈몰이 해봐야
돌아오는건 반발과 외면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