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원세훈 무죄 비판한 판사 “추미애 인사, 헌법에 배치”
원세훈 무죄 비판한 판사 “추미애 인사, 헌법에 배치”
김동진 서울지법 부장판사 “개인에 충성하는 맹신적 사고, 민주주의에 어긋나”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김 2020-01-13 15:07:54
장관을 허수아비 만들지 말도록 검사들께 촉구한다.

본질꿰뚤어보기 2020-01-13 14:15:52
헌법에 분명하게 위배되었다면 니가 절대정의라고 생각하는 검찰에 고발해

바람 2020-01-13 13:22:19
그대는 사법 농단 의심을 받는 판사가 지금도 현직에서 판결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나는 이것이 더 헌법 정신에 어긋나고, 인권을 짓밟는다고 본다. 사법 농단 의심을 받는 판사에게 재판을 받는 국민의 심정을 생각해 본 적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