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단식’ 조롱이 민주노총 소속 기자들 탓?
‘릴레이 단식’ 조롱이 민주노총 소속 기자들 탓?
[팩트체크] 민주노총 非조합원인 조선·중앙·동아일보 기자들도 릴레이 단식에 “고질적 무개념” 한국당 비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4321 2019-01-28 16:28:30
“‘자폭 투쟁’ 벌이는 한국당”이란 제목의 칼럼에서 “이쯤 되면 대여 투쟁이 아니라 자폭 투쟁이라 할 만하다. 자유한국당을 두고 하는 말이다”라며 릴레이 단식을 두고 “당내에서도 ‘이게 무슨 상황이냐’는 비아냥이 나온다. 의원들이 4~5명씩 조를 짜서 국회에서 단식을 한다는데 그 시간이 5시간30분씩이다. 보통 사람들은 5~6시간에 한 번씩 끼니를 해결하니 ‘단식 쇼’에 가깝다”고 적었다. 최승현 차장은 “‘릴레이 다이어트’, ‘웰빙 단식’이란 조롱이 쏟아지는 것도 당연하다”고 비판했다. 이날 조선일보 5면 톱기사 제목은 “조롱거리 된 ‘5시간30분 릴레이 단식”이었다.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

평화 2019-01-28 16:11:46
지난 9년 잘못을 반성은 안 하고, 남 비판만 하면 자신들의 죄가 가려질 줄 아나. 프레임 짜서 비판하면 오히려 더 잔머리 쓰는 것으로 보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