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뉴스와 전쟁, 문재인·김정은 합성 사진까지
민주당 가짜뉴스와 전쟁, 문재인·김정은 합성 사진까지
가짜뉴스 신고센터에 2000건 이상 접수 쇄도… 민주당 “가짜뉴스 생산·유포자 처벌 강화 법안 준비”

지난 8일부터 홈페이지에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14일 오전까지 2000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 내용 중에는 온라인과 SNS상에 떠도는 사실 왜곡·비방 글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선전물 등도 포함돼 있어 당 차원의 법률적 대응도 검토 중이다.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2100여 건의 신고가 홈페이지에 접수됐다. 디지털소통위 관계자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접수 내용 중 ‘가짜뉴스’가 50%, (허위·비방) 댓글이 50% 비율”이라며 “우리가 신고받은 것 중 최소한의 요건이 되는 것을 골라서 법률국에 보내면 법률국에서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영호 민주당 의원(사무부총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가동한 지 3일 만에 1000건 이상의 가짜뉴스가 접수됐다”며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 처벌 강화 법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 앞에 붙어 있던 문재인 대통령 비방 현수막. 사진=정민경 기자.
▲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 앞에 붙어 있던 문재인 대통령 비방 현수막. 사진=정민경 기자.
디지털소통위에 따르면 지금까지 접수된 내용 중에는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 앞에 붙어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합성 사진 현수막도 여러 건 있었다.

문 대통령 합성 사진이 그려진 이 현수막은 문재인 정부를 ‘주사파 독재정권’이라는 등 비방 내용도 여러 번 교체돼 걸리고 있다. 최근엔 태극기(친박) 집회를 주도한 극우단체가 불법 기부금 모금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해서도 “집회 결사의 자유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디지털소통위 관계자는 이 현수막에 대해서도 당 차원의 엄정 대응을 요청한 상황이다. 최민희 디지털소통위원장은 지난 8일 “‘가짜뉴스에 대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달라’는 당원과 국민의 요구에 부응해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만들었다”며 “가짜뉴스의 뿌리를 뽑을 때까지 신고센터 운영과 형사고발 조치를 강력하게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발정은 그짓말의 대가 2018-01-15 17:27:54
지금 네이버를 들어가보면 댓글들이 온통 수구꼴통 돌대가리 늘그니들,베충이들 투성이다.
이멍박그네 쓰레기정권에서 개정원 댓글알바로 살아오던 폐기물인지 똥누리자유당에
사이버부위원장으로 추한 할망구부대 주옥순이가 임명되었던데 그것들이 댓글을 다는 건지
온통 문댓통에 대한 말도 못할 욕지거리와 비난일색이다.네이버는 수구꼴통들이 점령했다.
그런데도 홍발정이는 엉뚱하게 문댓통 지지자들을 욕한다.추한 늘그니가 정말 답이 없다.
민주당에서는 가짜뉴스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댓글을 달고 비난여론을 조성하는 조직에
대해 수사하도록 해야한다.정말 민주당 정신차려야 한다.

mn 2018-01-15 16:50:13
언제쯤 정치에 관심 없는 사람이 기사에 신경쓰지 않고 사는 세상이 될까?
이건 평범한 사람도 여론 조작을 우려해서 상식을 적어야 하다니
문재인이 공산당이면 너희들은 다 죽었다.

우파아웃 2018-01-15 13:58:19
불쌍한 놈들의 불쌍한 짓거리들!
한마디하면 저들의 장기였던 언론탄압을 주장할 놈들이기에......
그냥 패러디로 웃고 넘깁시다!
불쌍한 것들이 말하는 이른바 좌파의 승리를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