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HD 각서논란에 방통위원장 “국회가 빨리 해결하래서”
UHD 각서논란에 방통위원장 “국회가 빨리 해결하래서”
이효성 방통위원장, EBS 송신지원 논란 대책 요구에 “법 모호한 점 있어, 법 개정으로 해결하겠다”

장해랑 EBS 사장 퇴진운동으로 번진 ‘UHD 송신비 각서 논란’에 대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입장을 밝혔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해랑 EBS 사장에게 각서를 쓰게 한 배경을 두고 “국회에서 빨리 해결하라고 하니까 허욱 방통위 부위원장이 나름 각서를 만들어 양쪽에 서명을 요구했는데 응하지 않아 없던 일이 됐다”고 말했다.

KBS와 EBS가 지난 정부 때부터 UHD 설비 책임을 두고 갈등을 벌이면서 EBS UHD 방송은 개점휴업 상태다. 그동안 EBS는 방송법상 KBS업무에 ‘송신지원 의무’가 명시돼 있고 과거 아날로그 방송의 HD 전환 당시에도 KBS가 HD 설비 등의 비용을 부담했기에 UHD 설비도 KBS가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KBS는 ‘송신지원’이라는 표현의 의미가 모호하며 신기술인 UHD는 송신지원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사진=이치열 기자.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사진=이치열 기자.

이 가운데 허욱 방통위 부위원장이 수도권 EBS 방송 비용 4분의 1을 EBS가 부담하는 내용의 각서를 만들었고 장해랑 사장이 각서에 서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장 사장은 각서에 서명한 적 없다고 밝혔으나 언론노조 EBS지부는 밀실합의를 시도한 장 사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으며 EBS부장 21명은 지난 16일 보직 사퇴했다.

이효성 위원장은 “법이 모호하게 돼 있다. 미비한 점이 있다”며 “송신지원 문제가 명확하게 결론 나지 않은 상황에서 UHD로 넘어가면서 분쟁이 발생했다. 방통위가 법으로 명확히 해야 한다고 생각해 법안을 마련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구현 2018-08-23 14:47:06
이효성선생,당신은 자격상실이다. 그 자리 앉혀준게 언제인데 조중동과 쓰레기종편들 헛소리하게 그냥 놔두냐?
최소한 몇개는 허가취소하는게 맞지않느냐?
바로 내려 가거라, 실력도 없으면서 세금낭비만 해서야...
그리고 엊그제 mbc 망가뜨린 기레기들(최뭐시기,김뭐시기)을 mbc방문진에 선임하는 무슨 헛짓거리인지...
양심이 있으면 바로 내려가고 다시는 그런자리 넘보지 마라...
그리고 앞으로 그런자리,꼭 방통위원장만 말하는게 아니고,갈 사람은 제데로 할 능력 없으면 절대 가지마라....

하루살이 2018-08-23 11:33:42
방통위는 국회가 요청하면 법에 없는 것도 막 하는 기관이었군요.
그냥 이름을 국회흥신위원회로 바꾸는게 어떨까요?

뭐하냐? 2018-08-23 09:28:14
지난 9년 이명박근혜 정권이 국정농단과 헌정유린으로 나라를 말아먹고
언론을 파괴했는데 기계적중립 지키려 그 자리 차고 앉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