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정준영 사건 휴대폰 수리업체 탓?
조선일보, 정준영 사건 휴대폰 수리업체 탓?
[아침신문 솎아보기] 승리‧정준영 사건, 경찰 유착 의혹 밝혀야… 조선일보 “휴대전화 수리 맡기기도 겁나네”

그룹 빅뱅의 승리(이승현)와 가수 정준영씨의 카카오톡 대화방이 공개되면서 불법촬영 등 사건이 경찰 유착 의혹까지 번지고 있다. 14일자 아침신문은 정준영씨와 함께 카카오톡 단체대화창에서 대화를 나눈 남성 연예인 사건과 경찰 유착을 집중해 보도했고, 일부 언론의 불법촬영 피해자를 언급한 보도를 비판하기도 했다.

아침신문들은 이번 사건이 정준영씨나 승리씨 개인 일탈이 아닌 불법촬영 혐의를 무마하려 했던 경찰 유착 의혹과 전반적 사회구조 조사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와중에 조선일보는 ‘휴대전화 수리 맡기기도 겁나네’라는 기사를 실었다.

▲ 14일 조선일보 12면.
▲ 14일 조선일보 12면.

한겨레는 14일자 한겨레 3면에 ‘승리 단톡방 경찰총장이 뒤봐준다는 말까지, 번지는 의혹’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사건이 정준영씨 개인 일탈이 아닌 경찰과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한겨레는 승리와 정준영씨 경찰 출석 소식을 전하고, 그룹 FT아일랜드의 최종훈씨에게 ‘음주운전 보도를 막아달라’는 청탁을 받고 사건을 무마한 유아무개씨도 경찰 조사를 받는다고 보도했다.

▲ 14일 한겨레 3면.
▲ 14일 한겨레 3면.
경찰은 정준영씨 카톡 대화창에서 2016년 7월 ‘경찰총장’이 뒤를 봐준다는 내용에서 ‘경찰총장’이 누구인지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수장의 공식 직함은 경찰청장이다. 당시 경찰청장이던 강신명씨는 13일 언론에 “승리라는 가수에 대해 전혀 일면식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남경찰서 한 경찰관이 경찰 신분증을 보여주고 클럽 ‘버닝썬’에 무료로 출입했다는 의혹도 내사 중이다.

한겨레는 이날 사설에서도 “이번 사건은 몇몇 파렴치한 스타의 범죄나 연예계 특수성에만 지나치게 초점 맞춰 바라볼 일이 아니다”라며 “몇 년 전부터 거세게 제기되어온 불법 촬영물, 웹하드 카르텔, 그리고 단톡방 성희롱 문화 등과 결코 떼어낼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 사설은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만 인식하는 문화가 이런 ‘범죄’의 배경까지 되는 건 아닌지, 남녀를 넘어 우리 사회가 함께 고민할 때”라고 썼다.

국민일보 14일자 6면 ‘정준영 동영상은 버닝썬의 핵심이 아니다’는 제목의 기자칼럼에서 “사건의 본질은 강남 클럽을 둘러싼 조직적 마약 유통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누가 여성에게 약물을 먹인 뒤 강간하는 성범죄를 조장하는지, 도대체 누구의 비호로 이 거대한 악의 카르텔이 유지되고 있는지를 밝혀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14일 국민일보 6면.
▲ 14일 국민일보 6면.
정준영씨를 비판하면서 ‘정준영 동영상’을 검색하는 이들을 비판하는 기사도 나왔다. 한국일보 1면 ‘번지는 정준영 지라시, 몹쓸 호기심이 2차 가해로’라는 제목의 기사는 ‘정준영 동영상’ 등을 검색하고 피해자 이름을 오르내리게 하는 지라시들은 명백한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는 “한 종합편성채널은 정준영 피해자를 거론하면서 거의 해당 여성 연예인을 알아볼 수 있도록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도 했다. 일부 연예전문지 등도 비슷한 내용의 선정적 보도를 내보냈다”고 언론보도를 비판했다.

▲ 14일 한국일보 1면.
▲ 14일 한국일보 1면.
조선일보 12면은 ‘정준영 리스트 퍼뜨리면 당신도 가해자’라는 따끔한 비판을 내보내는 동시에 “휴대전화 수리 맡기기도 겁나네”와 같은 정반대의 보도를 동시에 했다. 우선 ‘정준영 리스트 퍼뜨리면 당신도 가해자’ 기사에서 조현욱 여성변호사회 회장은 “확인되지 않은 사설 정보지 유포는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처분까지 받을 수 있으며 소문 당사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라고 짚었다.

▲ 14일 조선일보 12면.
▲ 14일 조선일보 12면.
반면 같은 면에 다른 기자가 쓴 ‘휴대전화 맡기기도 겁나네’ 기사는 정준영 카톡방 대화가 데이터 삭제‧복구 업체서 유출된 듯하다며 “휴대전화 수리 업체에 전화기를 맡기는 것도 겁난다”는 말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이런 일은 스마트폰 데이터가 훼손됐을 때 일반인들이 주로 찾는 데이터 복구 업체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며 “AS 센터 직원이 데이터를 유출하겠다고 작정하면 이를 막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냐냐냥 2019-03-15 01:48:31
조선일보는 장자연때도 저러더만 대체 얼마나 광범위하게 관계됬길래 이런 사고 터지면 매번 저러냐?

바람 2019-03-14 18:01:55
조선일보 또 물타기 하네. 쟁점은 휴대전화가 아니잖아. 왜? 요즘 박수환 문자나 예전 삼성 장충기 문자 때문에 겁나? 아니면 몰카는 범죄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건가.

적폐청산 2019-03-14 12:17:43
조오오오옷선이 찔리는게 많은가벼?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