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등 소수계층 대상 프로 외면도 문제
장애인등 소수계층 대상 프로 외면도 문제
방송 3사 봄철 프로 개편 방송위 분석
타사 의식한 경쟁편성에 치중

방송위원회(위원장 김창열)는 최근 단행된 TV 3사의 봄철 프로그램 개편이 타사 인기 프로그램과의 경쟁을 위한 대응 편성과 모방에 치중했고, 소수계층을 위한 프로그램이 위축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방송위는 16일 발표한 <95 춘하계 TV 편성 개편 분석>에서 이번 개편이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의 질 향상, 심야시간대 성인 대상 프로그램의 다양화 등 일부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다른 방송사와의 경쟁을 위한 중복편성, 주시청시간대의 오락 프로그램 집중, 소수계층 대상 프로그램 외면 등의 문제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TV 3사가 주말 저녁시간대에 내보내고 있는 KBS ‘슈퍼선데이’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SBS ‘특종 일요일’ 등은 인기코너의 상호 모방, 10대 취향 편중, 인기 연예인 중복 출연 등 시청률 경쟁을 의식한 대표적인 중복편성 사례라고 지적했다.

가족시청시간대 프로그램도 10대 취향의 버라이어티쇼나 코미디 프로그램이 주류를 이뤄 가족이 함께 시청하기에 부적합한 선정적인 장면이 방송되는 경우가 있고, 주시청시간대도 드라마, 쇼 등 오락성 프로그램이 집중편성돼 편성의 다양성이 고려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SBS의 경우 주시청시간대에 교양 프로그램이 전혀 편성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신설 프로그램중 노인·장애인 등 소수계층 대상 프로그램은 한편도 없어 소수계층 대상 프로그램이 여전히 외면받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적으로는 SBS 57.3%, KBS 2채널 54.3% 등 오락 프로그램의 편성 비율이 여전히 높게 나타났다. 주시청시간대 오락프로 편성은 SBS가 77.6%로 가장 높았고, 이어 KBS2가 68.4%, MBC 61.2%의 순이었다.
KBS1은 전체시간대나 주시청시간대 모두 보도·교양·오락프로그램을 비교적 고르게 편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