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정수장학회 갈등으로 윤전기 세워
부산일보, 정수장학회 갈등으로 윤전기 세워
사측, 30일자 신문발행 중단… 노조위원장 해고·편집국장 징계 강행

부산일보(사장 김종렬)가 30일자 신문을 발행하지 않고 홈페이지도 폐쇄하는 사상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부산일보 사측은 이날 편집국 기자들이 자사의 이호진 노조위원장 해고와 이정호 편집국장 징계위원회 회부 사건을 지면에 실으려하자 윤전기를 세우고 해당일 신문발행을 중단했다.

부산일보는 온라인에 기사가 게재되는 것을 막기 위해 홈페이지도 폐쇄했다.

언론사 사측이 신문발행을 막고 홈페이지를 폐쇄한 것은 부산일보 역사상 전례가 없는 일이다.

부산일보 사측이 언론으로서 독자와의 약속인 신문을 발행하지 않는 이유는 부산일보 지분 100%를 갖고 있는 정수장학회와의 관계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산일보 사측은 29일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연관이 있는 정수장학회와의 관계를 재정립해야 부산일보가 언론으로서의 독립·중립성을 갖출 수 있다고 주장해온 노조위원장을 해고했다.

이 위원장은 사측이 올해 초 노사합의를 한 사장추천위원회 도입 약속이행을 거부하자 지난 10월 노조원을 대상으로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는 이유로 징계위에 회부당했다.

또, 부산일보 사측은 30일 정수장학회 사회환원을 촉구하는 노조의 투쟁 내용을 지면에 게재한 편집국장에 대해서도 징계절차를 강행해 결과 통보만 남겨둔 상황이다. 편집국장에 대해서도 보직해임 등의 중징계가 예상되고 있다.

결국 부산일보 사측은 정수장학회로 인한 노사갈등이 지면을 통해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신문발행 중단이라는 강수를 선택한 것이다.

부산일보 안팎에서는 사측이 일단 신문발행을 중단시키고 편집국장을 징계, 교체한 뒤 1일자 신문에 사과문을 게재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부산일보 노조는 4시20분 현재 이와 관련해 긴급 노조총회를 소집했다.

<11월30일 오후 10시 기사 추가>

부산일보 사측은 결국 이날 오후 이정호 편집국장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부산일보 편집국 기자와 노조구성원들은 회사가 노조위원장에 이어 편집국장까지 징계하자 사장실 점거농성에 돌입했다. 정수장학회로부터 촉발된 노사갈등은 사측이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하면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