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안철수 지인 박경철, KBS 라디오 진행 하차
안철수 지인 박경철, KBS 라디오 진행 하차
박경철 “여러 일로 모든 여력 소진”…KBS측 “14일 본인 결심 밝혀, 외압 없다”

안철수 교수의 지인이자 ‘시골의사’로 알려진 박경철 안동신세계연합클리닉 원장이 16일 본인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KBS측은 박 원장이 최근 업무 과다 등 개인 신상의 이유로 갑작스럽게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혀온 것으로 외압은 없었다고 전했다.

박경철 원장은 16일 오전 KBS 2라디오 <박경철의 경제포커스> 2부 오프닝 멘트에서 “이제는 저도 적당한 때가 된 것 같다”며 “사람은 떠날 자리를 아는 게 중요하다”면서 하차 입장을 밝혔다. 박 원장은 17일 아침 방송까지 진행을 맡는다. 그는 지난 2008년 11월3일부터 약 3년간 이 프로그램 진행을 맡아왔다.

박경철 원장은 또 클로징멘트를 통해 “청취자 여러분들이 잘 아시겠지만 (최근)여러 가지 일로 진짜 내적 소진이 됐다”며 “마지막 한 방울 여력도 없이 소진됐다”고 하차 이유를 밝혔다. 그는 “어떤 때는 하루 20분, 30분밖에 못 잘 때도 있었고, 밤 새워 제가 준비하던 책을 탈고하는 작업과 그 외 다른 일과 방송 일에 또 청년들과 어울렸던 시간들이 겹치면서 제가 가지고 있던 모든 여력이 완전히 빠져 나갔던 느낌”이라며 “시원하게 탈진상태에 빠진 것도 괜찮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박경철 원장은 “사실 제가 라디오를 3년간 할 줄 몰랐는데 3년을 했으니까 짧지도 않고 넘치지도 않았던 것 같다”며 “혹시 길거리 가다가 저를 만나시면 이 방송 청취자였다고 꼭 악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박 원장은 “힘든 시기다. 내년에 힘들 것 같다”며 “잘 헤쳐 나가시고 우리나라, 세계 속의 시민으로서 건강한 삶이 같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BS측은 이번 추석이 끝나고 박 원장이 개인 신상을 이유로 갑작스럽게 하차 의사를 밝혀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경철의 경제포커스> 하석필 PD는 16일 통화에서 “추석 연휴 이후인 14일에 박 원장이 아침 방송을 끝나고 9시 넘어서 저와 이 프로그램 부장에게 ‘추석 동안에 생각해 봤는데 심신이 피곤하고 재충전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16일 오늘 방송에서 하신 직접 하신 얘기와 약간의 워딩 차이가 있을 뿐 거의 비슷하게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당시 제작진은 약 1시간 가량 만류 의사를 전했지만, 박 원장은 이미 하차 의사를 굳힌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하 PD는 “박 원장은 ‘제작진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물러날 시점인 것 같다’고 했다”며 “그동안 박 원장이 방송을 진행하면서 그만하겠다고 한 적은 없다. 실 없는 소리를 할 분이 아니다. 이번에는 본인 결심이 서서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 PD는 ‘KBS측에서 먼저 박 원장에게 하차 의사를 전했는지’ 묻자 “절대 아니다. 저를 통해서 간 것은 없고 정황 상도 없다. 만류하는 입장이었다”며 “박 원장도 ‘본인 하차에 외압이 있었는지 기자들이 물으면 아니라고 얘기해 달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향후 박 원장이 안철수 교수와 활동을 같이 할지는 미지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 PD는 “박 원장이 향후에 구체적으로 뭘 하겠다는 얘기는 안 했다”고 밝혔다. 하 PD는 ‘안철수 교수와 함께 활동할지’ 묻는 질문에 “박 원장의 대외 활동이니까 알고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금명간 본인의 트위터(@chondoc)를 통해 하차 이유 등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KBS는 후임 진행자를 김광진 동부자산운용 투자전략본부장으로 정하고 19일부터 <김광진의 경제포커스>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할 예정이다.

한편, 안철수 교수가 지난 6일 박원순-안철수 단일화가 발표되던 세종문화회관에서, 박 원장은 안 원장을 끌어안고 눈물을 흘려 주요 언론에서 이슈가 된 바 있다. 안철수 교수는 “지금까지 심정적으로 가장 오랫동안 이해해준 박경철 원장님께도 감사하다”고 말하면서 박 원장을 포옹했고, 박 원장은 기자의 물음에 “멋져요. 멋지다. 놀랍다”고 답할 뿐 계속 눈물을 흘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