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방상훈 사장 차남, 종편 미래전략팀장으로
조선 방상훈 사장 차남, 종편 미래전략팀장으로
본사 뉴미디어실 부실장·전략기획마케팅팀장과 겸직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차남 정오(34․사진)씨가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미래전략팀장을 맡게 됐다.

조선방송(TV조선의 법인명)은 1일 방씨를 미래전략팀장으로 발령하고 고종원 조선일보 기획팀장을 정책․기획팀장에 발령했다.

   
방정오 조선일보 뉴미디어부실장 겸 조선방송 미래전략팀장
 
방 팀장은 지난 3월 조선일보가 뉴미디어실을 신설한 뒤 부실장 겸 전략기획마케팅팀장을 맡아왔으며, 이번 인사로 본사와 TV조선의 업무를 겸직하게 됐다.

방 팀장은 그동안 조선일보에서 뉴미디어 관련 사업을 맡아 스마트 페이퍼와 텍스토어 런칭 작업을 주도해 왔다. 스포츠조선(10.51%), SK텔레콤(7.78%)에 이어 디지틀조선의 지분 7.09%를 보유한 3대 주주이기도 한 방 팀장은 지난해 디조 이사로 선임됐고, 조선에듀케이션 공동대표이사도 맡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