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9월? 내년 1월 동시 개국? 종편사 주판알
올 9월? 내년 1월 동시 개국? 종편사 주판알
조선·중앙일보 “빨리 출범해 시장 선점” 의욕… SO와의 관계는 ‘고민’

9월, 10월, 10월1일…

중앙일보(jTBC)와 조선일보(CSTV), 매일경제(매일방송) 등이 지난해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서 밝힌 종합편성채널 개국 시점이다.

하지만 종편 사업자들이 이 시기에 실제로 본방송을 시작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채널 편성권을 쥔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들이 다른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들과의 계약 문제를 이유로 내년 초 동시 출범하는 방안을 제안했기 때문이다.

한 종편 진출사의 관계자는 “한 달 전 종편4사 대표들이 만나 ‘종편을 동시에 출범시키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데 뜻을 같이 했고, 구체적인 시기는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플랫폼 사업자(SO)와 방통위도 같은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종합편성채널 방송사용사업 승인장을 받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동시 런칭’에 대해 부정적인 분위기다. 종편 사업자가 무더기로 선정되는 바람에 하루라도 빨리 개국해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는 인식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두 업체는 종편 승인장을 가장 먼저 받기 위해 자본금 납입 기한을 열흘 이상 앞당기기도 했다.

조선의 한 관계자는 내년 동시 출범설에 대해  “SO 입장에선 종편 사업자들이 같이 움직이는 게 편할 수 있지만, 동시 출범이 SO업계의 공통된 의견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 2월 최문순 전 민주당 의원실에서 개최한 종편 토론회. 최 전 의원은 종편을 먹여 살리려면 1조원 이상의 광고물량이 필요해 콘텐츠 경쟁력이 부족한 신문, 지역방송, 종교방송, 케이블PP가 심각한 타격을 입는 등 미디어 생태계가 망가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상만 기자
 
중앙쪽 관계자도 “하루라도 빨리 방송을 시작하기 위해 노력해 온 보람도 없이 동시 출범에 합의할 수 있겠느냐”며 “아직 승인장도 받지 못한 곳에서 출범 시기를 구체적으로 약속하는 게 가능한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도 SO업계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두 회사 관계자들은 “최대한 빨리 출범하려고 하는데 상대(SO)가 있는 작업이라 구체적으로 언제가 될지 모르겠다”며 “채널 배정과 관련해 아직 SO와 구체적인 협의를 시작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털어놨다.

아직 승인장을 받지 않은 종편사 관계자도 “PP 계약기간이 보통 1월1일부터 연말까지인데, 종편이 미리 출범하게 되면 SO는 기존의 채널(PP)을 빼고 그 자리에 종편을 넣거나 해야 한다”며 “채널 배정 과정에서 종편 때문에 다른 채널을 빼니마니 하면 여론이 안 좋을 수 있으니 내년 1월에 일괄적으로 본방을 시작하는 게 방안일 수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승인장을 받았다 하더라도 방송 기자재 구입과 세팅 등에 최소한 6개월 이상이 걸린다”며 “이러한 일정을 감안하면 9월이나 10월 개국이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방통위의 한 관계자는 “동시에 방송을 시작하자는 제안에 대해 종편 4사가 논의를 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합의가 이뤄지거나 날짜가 정해진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이 부분은 기본적으로 사업자와 SO가 협의해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