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삼성 “정보 유출 직원 면직…MBC 피해 사과”
삼성 “정보 유출 직원 면직…MBC 피해 사과”
이인용 부사장 “오 부장, 삼성 임직원 등에 단체 메일 보내”

삼성그룹은 17일 삼성경제연구소 오 부장이 MBC 정보를 유출해 삼성 임직원 등에 전한 것을 확인했다며 해당 직원을 해고했다. 삼성은 관계된 임직원에 대해서도 인사 조치를 할 것이라면서, MBC에 사과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인용 삼성 커뮤니케이션팀장(부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MBC 정보유출 진상조사를 벌인 결과, MBC 출신인 오 부장이 개인적으로 얻은 MBC 내부정보를 외부의 지인과 일부 회사 임직원에게 단체 메일로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며 오 부장의 해고를 전했다. 이 부사장은 “오 부장에 대한 징계는 언론사에 큰 피해를 입혔고, 회사 이미지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또 “오 부장과 친분관계인 모 임원은 오 부장으로부터 e메일을 받아 재전송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해당 임원에 대해서는 앞으로 있을 인사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부사장은 “(이번 사건은)오 부장 개인의 판단에 따라 결정됐으며 정보를 전달받고 재전송하는 과정에서 회사의 지시나 개입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계 종사자와 MBC 임직원들에게 큰 피해를 끼쳤다”며 “MBC 임직원과 언론인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은 지난 1일 MBC 노조 등이 삼성 직원의 MBC 정보 유출 상황을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공론화 됐다. 앞서, 지난 15일 MBC는 자체 감사 결과 내부 협조자로 지목된 문아무개 MBC 차장을 해고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