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MBC정보, 정치·법조계로도 유출"
"MBC정보, 정치·법조계로도 유출"
일요서울 특별감사보고서 입수 "삼성간부 이메일로 발송, 24회 유출"

MBC 기자 출신 삼성경제연구소 오아무개 부장의 MBC 보도국 뉴스시스템 정보유출 사건과 관련해 오 부장이 유출한 MBC 내부 정보를 삼성 내부인 뿐 아니라 정치권과 법조계 인사들에게도 제공했던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주간지인 일요서울은 내부 정보 유출 사건에 대한 MBC 특별감사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일요서울이 입수한 감사보고서와 관련 문서에 따르면 감사실은 정보유출자로 지목된 A씨(부장)의 징계 사유를 "뉴스시스템 담당으로서 외부인(삼성IP사용자: 오아무개 부장으로 추정)이 뉴스시스템 접속 사용한 2개의 ID 및 패스워드가 유출된 데 따른 보안상 관리책임(또는 유출혐의자)"이라고 적시했다. 이 감사보고서와 관련 문건들은 지난 9월 15일에 작성됐다.  

   
  ▲ MBC 보도국 모습.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MBC 감사실은 MBC 메일 서버로 삼성에 보낸 이메일 전체와 삼성 오 부장의 이메일 서버 로그 자료 전체를 확보해 조사한 결과, 외부에서 발견된 유출 문건의 발신자가 오 부장의 MBC 메일로 돼 있고, 삼성의 오 부장 IP도 확인했다고 일요신문이 보도했다. 또한 MBC가 지금까지 파악한 바에 따르면 7월 14일과 15일 양일에 걸쳐서만 24건의 (보도국) 정보보고가 유출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특히 오 부장은 MBC 서버에서 삼성 이메일 뿐 아니라 다른 이메일 주소로도 이메일을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감사실은 오부장이 보낸 이메일 수신자의 메일 아이디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요서울은 그러나  "(수신자들이) 한메일, 지메일 등을 이용한 것이어서 수신자의 신원을 파악하기 쉽지 않다"고 보도했다.

오 부장이 보낸 정보를 수신한 자의 신원도 일부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일요서울은 감사보고서에 나와 있는 서버 로그기록을 분석한 결과 오 부장은 이 정보를 삼성내부인 뿐 아니라 정치권과 법조계 인사들에게도 MBC내부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일요서울은 "명확한 사실보도를 위한 확인절차를 거쳐 로그 기록과 더불어 수신자가 누구인지에 대해 추가 보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삼성 사옥. ⓒ연합뉴스  
 
이에 대해 이진숙 MBC 홍보국장은 9일 "조사가 진행중이어서 지금은 노코멘트, 할 말이 없다"며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봐야 한다"고 밝혔다.

조사 이후 대기발령을 받은 A 차장에 대해 이 국장은 "이미 대기발령 조치했기 때문에 3개월의 시간이 좀 더 있는 만큼 그 안에 조사 마무리짓고 징계절차를 거칠 것"이라며 "회사 시스템을 통해 정보를 총괄하는 사람에 의해 정보가 유출됐다는 것은 내부에 상당한 결함이 있는 중대사건이라는 점에서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정밀하게 조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보유출자가 A 차장 외에 다른 협조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 이 국장은 "복수의 인사라면 처벌도 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인사시스템 개편 고려를 해야 한다"며 "다른 내부 협조자가 있는지, 원(One)소스에서 나갔는지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에 대해 이 국장은 "조사가 정리된 뒤 삼성이 얼마나 개입했고,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 살펴보고 말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에서도 자체적으로 진상조사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 사옥.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