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조선, 중국 정부기관과 콘텐츠 MOU?
조선, 중국 정부기관과 콘텐츠 MOU?

조선일보가 종합편성 채널사용사업자 신청을 앞두고 최근 중국 광동성 광파전영전시국과 콘텐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광동성 광파전영전시국은 광동 지역의 텔레비전, 라디오, 영화 등과 관련한 업무를 주관하며 콘텐츠 심의까지 맡고 있는 정부기관이다. 우리나라로 보면 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기능을 합쳐 놓은 곳과 유사한 기관이다.

조선이 광동성 광파전영전시국과 콘텐츠 MOU를 맺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언론계에서는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광파전영전시국이 사실상 TV, 라디오 등 언론을 통제하는 역할도 맡고 있기 때문이다.

종편 희망 언론사의 한 관계자는 “DJ정부, 참여정부 당시 언론 자유를 가장 높이 외쳤던 조선이 하필이면 중국에서 언론을 통제하는 기관과 MOU를 맺었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정부기관과 교류할 만한 콘텐츠가 뭐가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중국 사정에 밝은 방송계의 한 인사는 “다른 종편 희망 사업자에 비해 해외 매체와의 제휴가 덜 준비된 것으로 알려진 조선 입장에서는 중국 국가기관과 MOU를 맺었다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고, 중국 입장에선 한국에 자국을 홍보하는 영상을 방영할 수 있다는 서로의 ‘니즈’가 맞아떨어진 것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조선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으니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