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사회는 춤춘다?
KBS 이사회는 춤춘다?
"수신료 '합의처리 않는다'고 합의···일주일 뒤 재논의" 강행처리할 듯

KBS 수신료 인상안이 6일 여야 추천 이사들간의 격론 끝에 합의처리가 무산돼 최종 결정은 일주일 미뤄졌다. 여야 이사들은 '합의처리하지 않는다는 것'을 합의하는 선에서 회의를 마무리지었다. 단일한 수신료 금액(4600원 또는 3500원)으로의 여야 합의안은 불가능해짐에 따라 일주일 뒤 단독처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KBS 이사회(이사장 손병두)는 6일 오후 4시부터 4시간 여 동안 격론을 벌여 4600원+광고20%안(1안)과 3500원+광고현행유지안(2안)을 놓고, 논쟁을 벌였으나 합의를 보지 못했다. 야당추천 이사들은 3500원 안을 최종안으로 배수의 진을 치고, 광고비율을 줄이는 안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여야 추천 이사들은 이 같은 안으로는 '합의처리할 수 없다'는 데에 합의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야당 추천 이사들은 이날 회의에서 이런 수신료 인상안을 두고 더 이상의 논의는 없다고 종결했다고 밝혔다.

   
  ▲ KBS 야당추천 이사들. 이치열 기자  
 
이에 따라 KBS 이사회는 일주일 뒤인 13일 다시 임시이사회를 열어 재논의를 하기로 했다.

야당추천 이사인 진홍순 KBS 이사는 "오늘 여당측이 계획대로 수신료 인상안 처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다수측인 여당 이사들은 이날 논의를 이것으로 종결하고, 계속 논의된 것을 토대로 시간을 갖고 생각해본 뒤 다음주 수요일에 회의를 다시한 번 여는 게 어떠냐고 제의해 회의 일정에 대해서는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회의를 늦춘 것이 마치 야당 측 이사들이 정기국회 일정에도 불구하고 발목잡는다는 비난의 구실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회의일정에 합의한 것이라고 진 이사는 전했다.

일주일 연기를 문제삼지 않겠다는 손병두 이사장의 동의를 얻었다고 이사들은 전했다.

그러나 야당 이사들은 광고비율을 유지한채 수신료만 1000원을 더 얹어줘야 한다는 안을 최종안으로 수립하게 됐는지에 대한 뚜렷한 답변을 하지는 못했다.

야당추천 이사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창현 국민대 교수는 "KBS가 향후 4년 간 추가적으로 필요한 재원 즉 예상되는 손실이 6000억 원인데,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방식으로 한 사람 당 수신료 1000원을 더 올려주면 대략 6000억 원을 맞출 수 있다"며 "그게(수신료 인상) 가장 안전하다. 다만 (꼭 수신료를 올려서 메워야 하는지에 대한) 가치판단은 다양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KBS의 공정성, 사회적 책무, 자구노력 등이 전제되지 않으면 수신료 인상 논의를 할 수 없다고 했던 야당 추천 이사들이 이런 조건이 충족되지 않았음에도 돌연 '1000원 순인상안'을 제안한 이유에 대해 이 이사는 "그렇게 하려면(전제조건을 갖춘 뒤 논의) 6월에 협상을 거부하고 바깥으로 나왔어야 했으나, 그보다는 안에서 변화시키는 게 의미있다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수신료 인상 논의와 공정성 등 정상화 논의를 병행한 것이다.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았지만 수신료 인상 논의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