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방부 "251쪽짜리 보고서 유엔사에 전달" 시인
국방부 "251쪽짜리 보고서 유엔사에 전달" 시인
"6월초 사전정보 협조차원서 제공" 거짓말 행진 어디까지?

천안함 진상조사 내용이 상세히 담긴 보고서를 미국에 전달한 일이 없다던 국방부가 실제로 상세보고서를 미국에 전달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부랴부랴 사실을 시인하는 등 해명에 나섰다.

국방부는 24일 오후 주한 미 대사관이 국방부로부터 251쪽짜리 보고서를 받은 바 있다고 밝혔다는 내일신문 보도내용에 대해 해명자료를 내어 "클린턴 미 국무부장관이 봤다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관한 400쪽짜리 보고서」를 우리 국방부가 작성하거나 미측에 제공한적이 없다"면서도 250여 쪽의 보고서 전달 사실은 인정했다.

국방부는 "다만 모 언론 매체(내일신문)에서 주장한 '국방부가 미측에 전달했다는 250여쪽의 보고서'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 그동안 민군 합동조사단이 조사해왔던 자료 및 데이터를 담은 초안"이라며 "6월 초에 사전정보 협조 차원에서 유엔사에 제공된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가 미국에 상세한 내용의 진상조사보고서를 전달한 사실이 있다는 것으로 또다시 국방부의 천안함 대응 태도를 신뢰하기 힘든 사례가 됐다.

국방부는 이 초안에 대해 "클린턴 미 장관이 400쪽짜리 보고서를 봤다고 말했던 지난 5월말에는 작성되지도 않았다"며 "이 자료는 현재까지 계속 작성 보완중이며 천안함 침몰에 관한 동영상 시뮬레이션 결과 등을 최종 첨부해 7월 말 쯤 종합보고서 형태로 만들어 완성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석간 내일신문은 이날 발행된 신문 1면 <'없다던' 천안함 상세보고서 있다>에서 "미 대사관 관계자가 지난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보좌진을 대상으로 개최한 비공개 설명회에서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한국 국방부로부터 받은 공식문서는 251쪽 분량의 보고서'라고 확인해 줬다"고 폭로했다.

내일신문은 미 대사관 관계자가 밝힌 이 자료의 공식 명칭은 '천안함 침몰 민군합동조사단 보고서(Civilian Military Joint Investigation Report on The Sinking of P.O.K Ship Cheonan)'라고 보도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한국 국방부에서 보고서 존재 여부를 외부에 알리지 말아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밝혀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내일신문은 전했다.

 

   
  ▲ 내일신문 6월24일자 1면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