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TV·라디오 ‘4대강’ 홍보 광고 재개
정부, TV·라디오 ‘4대강’ 홍보 광고 재개
4대강사업추진본부 대국민 토론회 제안

4대강 사업이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장에서는 24시간 쉼 없이 공사를 밀어붙이며 ‘속도전’을 강행하고 있고, 국민을 상대로는 4대강 사업을 홍보하는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정부가 천안함 사태와 6·2 지방선거로 잠시 주춤했던 4대강 홍보전을 다시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정부는 대국민 토론회를 계획하고 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4일 4대강 사업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국민 대토론회를 전제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이 정례 라디오 연설에서 “정부의 소통과 설득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인다. 더 많이 토론하고 더 많은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4대강사업추진본부는 지난 7일 4대강 사업 국민 대토론회를 제안한 상태며, 일부 방송사에서도 4대강 토론회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고를 통한 홍보도 병행한다. 정부는 지방선거가 끝난 뒤부터 TV와 라디오를 통해 4대강 사업 홍보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 지난 4월 천안함 사태로 중단된 광고가 다시 재개된 것이다. 당시 정부는 KBS MBC SBS 등 방송 3사와 YTN mbn 등 케이블 채널, 종교·교통·지역 라디오 방송광고 등에 15억 원 안팎의 예산을 배정한 바 있다.

이번 방송광고는 당초 배정액보다 규모가 다소 줄었다. 4대강살리기추진본부는 “광고 집행액은 예정보다 30%정도 줄었다”고 밝혔다. 정부가 4대강 사업 홍보에 배정한 금액은 지난해 53억 원, 올해 80억 원이었다.
정부의 4대강 사업 홍보에도 국민 여론은 냉담하다. MBC가 지난해 11월15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 결과 국민 75.3%가 4대강 사업 전면 중단·축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내일신문과 한길리서치가 지난 6월14일 발표한 정례여론조사에서도 4대강 사업 축소(37.5%) 및 중단(32.9%) 의견은 70.4%로 압도적이었다. 정부의 홍보가 먹히지 않는 셈이다. 4대강 사업 문제는 설득과 홍보로 풀 문제가 아니라는 지적을 뒷받침하는 대목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