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신문에 4대강 사업은 ‘계륵’인가
보수신문에 4대강 사업은 ‘계륵’인가
조선일보, 청와대 ‘출구전략’ 조언 “공사 속도 완급조절 필요”

이명박 정부 최대 국책사업이라는 ‘4대강 사업’이 보수신문에 계륵과 같은 취급을 받고 있다. 이명박 정부가 혈세를 쏟아 부으며 홍보전에 주력했는데도 4대강 사업 여론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데는 언론, 특히 보수신문의 ‘소극적인 지원’도 하나의 원인이다.

4대강 사업이 주요 쟁점 중 하나로 떠올랐던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참패를 한 점도 보수신문의 판단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행보는 주목할 대목이다. 동아일보와 중앙일보가 4대강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견해 표명을 주저하는 것과 달리 조선은 청와대의 ‘출구전략’을 조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4대강 사업을 전면 중단하는 것은 어렵겠지만, 원래 계획대로 강행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는 인식이 담겨 있다. 조선일보는 지난 7일자 사설에서 “여당이 6·2 지방선거에서 이렇게 무너진 것은 정부가 우격다짐 식으로 4대강 사업을 밀어붙인 데 대한 민심의 반발도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조선은 “(4대강 사업 활로는) 하천 정비가 가장 시급하고 지역민의 호응도 받고 있는 영산강을 골라 정부가 생각하는 4대강 정비의 모델을 현실로 국민에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4대강 사업이 사방에 시멘트를 두르고 강의 흐름을 무리하게 직선으로 곧게 펴는 반자연적 토목사업이라는 오해를 씻어보라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조선은 4대강 사업 속도조절론에 무게를 싣고 있는 셈이다. 조선은 15일자 사설에서도 “4대강 주변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봐도 사업 자체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찾기 힘들다. 혹시 청계천처럼 시멘트 하천이 되지 않을까, 지천의 오염물이 흘러 들어와 보에 갇힌물이 썩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대부분”이라며 “강의 특징과 규모에 따라 공사 속도의 완급을 조절해 나간다면 4대강 사업에 막혔던 민심도 순리에 따라 흐르게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조선의 이러한 논조는 이명박 정부에 4대강 사업을 둘러싼 퇴로를 열어주는 출구전략으로 해석되지만, 정부가 이를 수용할 것인지는 지켜볼 일이다. 정운찬 국무총리는 14일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서 “4대강 사업의 규모를 줄이거나 속도를 조절할 계획이 현재는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