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시연 스마트폰은 아이폰 아니라 옴니아2
도청 시연 스마트폰은 아이폰 아니라 옴니아2
조선일보 "청와대 지급보류" 보도, 애플 코리아 정정보도 청구

조선일보가 20일 지식경제부가 아이폰을 대상으로 시연회를 연 결과 해킹과 도청에 취약하다는 사실이 드러나 청와대가 스마트폰 지급 계획을 보류했다고 단독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확인 결과 시연회에 사용됐던 스마트폰은 애플사의 아이폰이 아니라 삼성의 옴니아2로 밝혀졌다.

조선일보의 1면 머리기사 <"스마트폰 도청 위험" 청와대 지급 보류> 기사에 따르면 지난 4월5일 경기도 과천 지직경제부 6층 대회의실에서 최경환 장관을 비롯한 국장급 이상 간부 전원과 정보통신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과장급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폰 도청 시연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서 나온 한 보안 전문가가 최 장관에게 아이폰 한 대를 건넨 후, 최 장관에게 이메일을 전송해 아이폰으로 이메일을 클릭해 열람토록 했다.

   
  ▲ 삼성전자 옴니아2와 애플 아이폰.  
 

조선일보는 "이 이메일은 평범한 문서처럼 보였지만 최 장관도 모르는 사이에 아이폰에 도청 프로그램을 설치했고 이후  최 장관이 아이폰으로 한 국장과 전화 통화를 하자, 전화 통화 내용이 그대로 해커역할을 했던 보안 전문가의 노트북 PC를 통해 고스란히 흘러나왔다"고 전했다.

또, 조선일보는 "최 장관이 통화를 마친 뒤 아이폰의 잠금장치를 눌러 대기 상태로 전환했지만 도청은 계속됐다"며 "PC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이 해킹에 취약하다는 지적은 많았지만 해킹에 이어 도청까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기사가 나온 이후 IT 보안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애플 아이폰의 운영체제(OS)가 한번에 여러 프로그램들을 실행하는 멀티태스킹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지경부에서 시연한 것처럼 해킹이나 도청이 이뤄진 사례는 아직까지 확인된 적이 없다며 시연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 IT전문블로거도 아이폰에 메일을 보냈고 열자마자 바로 설치됐다는 부분을 지적하면서 아이폰에 설치하려면 앱스토어를 거쳐야 하는데 소스까지 전부 검토하므로 애플이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 시연처럼 하려면 상대 아이폰의 특정ID를 미리 알고 있어야 한다는 점, 통화중 상대방의 음성을 전송하려면 멀티태스킹을 지원해야 하는데 애플 운영체제(3.x OS)에서는 이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 등을 들어 기사를 반박했다.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관련기관에 문의한 결과 이날 지경부에서 시연된 스마트폰은 애플의 아이폰이 아니라 삼성의 옴니아2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경부의 도청 시연을 담당했던 연구소 관계자는 20일 "아이폰이 아니라 옴니아2가 사용된 것이 맞다"고 말했다. 지경부도 "시연회에서 아이폰은 사용되지 않았고 다른 스마트폰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애플코리아는 20일 아이폰이 도청에 쓰인다는 조선일보 기사가 사실과 다르다고 해당 언론사에 항의하고 21일자 신문에 정정보도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