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천안함·검찰 스폰서, 여당도 책임”
정병국 “천안함·검찰 스폰서, 여당도 책임”
한나라당 사무총장 KBS 라디오 출연…“검찰 조사 미진하면 특검”

정병국 한나라당 사무총장이 검찰의 향응·성접대 논란과 관련해 여권 책임론을 인정하며, 검찰의 진상조사가 미흡할 경우 특검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병국 사무총장은 28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진행자가 ‘천안함 참사, 스폰서 검사 파문 관련 정권 책임론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있다’고 지적하자 “집권 여당으로써의 책임을 면할 수는 없다”고 답변했다.

정병국 총장은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스폰서 검사 파문 같은 경우 두 번 다시 이러한 검찰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제도적인 장치를 앞으로 어떻게 해 나가야 할 것인가에 대해 여야 없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 정병국 한나라당 사무총장. 이치열 기자 truth710@  
 

정 총장은 “검찰이 거듭날 수 있는 자정의 계기로 일단은 기회를 줘야 된다”면서 “자정의 계기가 미덥지 못하다, 부족하다고 했을 때에는 특검을 비롯한 모든 수단을 통해서 검찰이 거듭날 수 있도록 단호한 조치를 해야 된다”고 밝혔다. 정 총장은 진행자가 ‘일단은 사건조사를 지켜보되 만약에 미진하면 특검도 도입할 의향인지’ 묻자 “그렇다”고 특검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병국 총장은 “이 사건이야말로 검찰의 위기”라며 “검찰의 위기는 국가기강 확립에도 비상이 걸렸다는 생각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사건은 아주 엄단을 해야 된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해서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검찰이 될 수 있는, 검찰이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은 지난 27일 ‘검사 스폰서’ 의혹 규명과 비리 검사 처벌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MBC 'PD수첩'이 지난 20일 '검사와 스폰서'편에서 지난 1984년부터 2009년까지 약 25년간 향응과 성접대를 받은 전·현직 검사들의 실명이 기록된 문건을 확보해 보도하면서 파문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