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신경민 "언론, MB 독도발언 보도해야"
신경민 "언론, MB 독도발언 보도해야"
[인터뷰] MBC 뉴스데스크 전 앵커 "청와대 반응 괴이해"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발언 의혹에 대한 재판을 앞두고 준비서면을 통해 당시 자사의 이 대통령 발언 보도가 사실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언론 대부분은 보도 자체를 하지 않고 있다.

지난 2008년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논쟁 당시 클로징 멘트를 통해 진위여부를 가릴 수 있도록 청와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던 신경민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가 11일 "요미우리 신문이 이 정도 입장을 밝혔으면 언론도 진위 여부에 대해 다시 한 번 보도할 필요가 있다"며 "일체 보도하지 않고 있는 것은 전형적으로 우리 편에 대한 유불리에 따른 보도태도"라고 비판했다.

신 전 앵커는 이날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요미우리측 주장에 따르면 (이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했다는 것 아니냐"며 "이런 상황이면 정부와 청와대가 자료를 내지 않으면 확인할 길이 없는데,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멘트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은 괴이한 일이며, 상례에서 벗어난 일"이라고 지적했다.

   
  ▲ 지난 2008년 7월1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네번째 리포트.  
 
   
  ▲ 지난 2008년 7월16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의 클로징멘트.  
 

신 전 앵커는 "요미우리가 정정을 하지 않고 오히려 이번 준비서면을 통해 사실이라고 주장한 상황이라면 우리 정부가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며 "(오보라고 확신한다면) 조치를 하나하나 취해가야 한다. 1년이 지나도록 오보를 정정하지 않는다면 이건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신 전 앵커는 "(반대로) 요미우리 주장이 맞기 때문이라면 장난이 아닌 상황이 된다. 헌법과 영토에 관한 사항이기 때문"이라며 "이런 중대한 사안으로 오보를 썼다면 요미우리를 강력히 제재해야한다. MBC 에 대해서는 그렇게 난리쳤으면서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을 놔둔다는 것은 전혀 형평성에 맞지 않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언론이 보도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신 전 앵커는 "우리 언론 상황이 과거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우리 편에 대한 유불리에 따른 전형적인 보도태도"라고 주장했다.

신 전 앵커는 MBC에 대해서도 "보도해주는 게 맞다고 보인다"며 "무슨 판단으로 보도하지 않았는지는 경위를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앞서 신 전 앵커는 지난 2008년 7월16일 MBC <뉴스데스크> 클로징 멘트를 통해 "청와대가 나서서 오보인지 가려야 할 중차대한 일"이라며 "회담 기록 공개, 정정보도와 민사소송, 요미우리 서울지사에 대한 행정 조치가 있을 수 있다. 그동안 새 정부의 국내 언론 대처와 비교할 때 해외 언론에게도 그렇게 해야 형평에 맞을 듯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

다음은 신경민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와 10일 나눈 일문일답 요지.

-요미우리 보도 진위 논쟁 다시 불거졌는데, 언론이 거의 보도하지 않고 있다.
"이 정도면 사실은 언론에서 보도를 해줘야 한다. 요미우리측의 주장에 따르면 (이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했다는 것 아니냐. 요미우리는 자신들의 보도가 맞을 것이라고 판단했을테니 준비서면을 낸 것 아니겠느냐. 이런 상황이면 정부와 청와대가 자료를 내지 않으면 확인할 길이 없다.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멘트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은 괴이한 일이며, 상례에서 벗어난 일이다."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10일 청와대는 김은혜 대변인 명의로 사실무근이라고 다시 부인했던데.
"당시 요미우리 보도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강하게 부인했었는데 요미우리는 아무 반응을 하지 않은채 웹사이트에서만 관련된 부분을 들어냈다. 청와대는 이게 오보임을 시인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던 것같은데, 확실히 오보를 인정하려는 것이라면 정정보도를 해야 했다. 하지만 정정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이번 준비서면을 통해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당시와 마찬가지로 요미우리 태도는 지금 역시 분명하다. 이렇게 고집을 부린다고 볼 때 우리 정부가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 조치를 하나하나 취해가야 한다. 그렇게 해서 오보를 인정하도록 압박해야 한다. 좀 더 구체적인 자료를 내야 한다. 1년이 지나도록 오보를 정정하지 않는다면 이건 심각한 문제다. 요미우리 주장이 맞기 때문이라면 장난이 아닌 상황이 된다. 헌법과 영토에 관한 사항이기 때문이다. 그냥 있을 일은 아니다. 이런 중대한 사안으로 오보를 썼다면 요미우리를 강력히 제재해야한다. MBC 에 대해서는 그렇게 난리쳤으면서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을 놔둔다는 것은 전혀 형평성에 맞지 않는 태도다."

-언론사 가운데 국민일보만이 요미우리신문 주장 논란을 보도하고 있다.
"우리 언론 상황이 과거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다. 우리 편에 대한 유불리에 따른 전형적인 보도태도이다. 사실과 진실에 따른 것이 아니라 우리 편에 유리하면 크게, 불리하면 작게 쓰거나 안쓰는 것이다. 어쩔 땐 특정한 면을 부각해 왜곡 조작하는 게 우리가 매일 보는 언론의 모습이 아니냐. 똑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MBC도 과거 청와대 발로 길게 리포트한 바 있는데 이번엔 보도하지 않고 있는데.
"보도하는게 맞다고 본다. 무슨 판단으로 보도하지 않았는지는 해석이 필요하다. 어떤 경위로 보도하지 않았는지는 경위를 파악해봐야 하지 않을까 본다."

-보도하는 게 맞다는 얘긴가.
"이런 정도면 법조 기사나 청와대 기사로라도 써야 한다. 내가 편집라인에 있었다면 그 두 군데에 알아보고 외교부 동북아국에다가도 취재하려 했을 것이다. 이 문제는 무시하고 넘어갈 사안은 아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