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언협 모니터위원회 신문분과 모니터- 선거부정 관련 문제제기 소홀
민언협 모니터위원회 신문분과 모니터- 선거부정 관련 문제제기 소홀
여야대립에만 초점 ‘야당무마론’까지 거론





검찰의 선거부정 편파수사와 여당의 무차별적 당선자 영입에 대한 야권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신문보도가 문제의 본질을 흐리며 검찰과 여당을 감싸기에 급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언론운동협의회 모니터위원회 신문분과가 4월 28일부터 5월 3일까지 관련기사를 분석한 결과, 일간지들이 부정선거 자체 및 검찰수사에 대한 문제제기는 소홀하면서 여야 대립구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아, 중앙, 한국은 정국혼란을 우려해 공평한 선거사정을 해야 하며 검찰이 잘하면 야당의 공세도 극복할 수 있다는 ‘야당 무마론’까지 펼쳐 여당의 대변지인가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

동아일보는 4월 30일 <무차별 영입 무리말라>는 사설을 통해 무리하게 영입을 추진하지 않는 것이 좋다면서 여당의 무차별 영입을 비판하는 듯 하다. 그러나 ‘야권은 개원 보이콧, 심지어 장외투쟁 검토설까지 들먹이고 있다 …

낡은 정치로 또다시 소모적인 정쟁을 일삼는다면 참으로 고달퍼진다’며 여당에게 영입 재고를 충고하고 있다. 이런 논리는 당선자 빼가기의 근본적인 문제를 소홀히 한 채 여야의 ‘정쟁’으로만 바라볼 우려가 있다.

같은 날 한국일보 사설 <당선자 첫 영장>은 ‘당선되고도 불안한 것은 당선이 무효가 될 수 있도록 법집행을 하고 있기 때문…대량의 선거사법 처리는 정치권 파란몰고 올 것…’이라며 정국 혼란을 우려하는 한편 ‘공평한 선거 사정이라면 야당도 공세의 명분을 잃고 말것’이라고 해 편파수사에 대한 야당의 반발을 법집행에 대한 반발로 인식하고 공정히 사정하여 야당공세를 극복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이 또한 문제가 되고 있는 검찰의 표적수사보다 야당의 반발로 인한 정국 혼란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결국 검찰을 옹호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중앙일보도 <야권뭉치면 손해>(30일 5면)라는 해설기사를 통해 영입작업과 선거사정을 별개로 한다는 신한국당의 전략을 그대로 싣고 있다.

또 국민회의와 자민련 소속 당선자 영입을 중단하는 대신 ‘정치적 부담이 적은’ 민주당 소속과 무소속 당선자들의 영입을 계속 추진한다는 신한국당의 방침을 싣는 한편 <민주당 집안단속 비상>(5면 2단)을 나란히 실어 민주당이 겪고 있는 지도부의 능력문제, 당체제개편 문제 등 어려운 상황을 보여주어 여당의 민주당 당선자 영입에 설득력을 부여한다는 인상이 짙다.

한겨레 기획기사 <당선자 빼가기 이대로 좋은가>(5월 2∼3일)는 과반수 의석확보를 위해 신한국당이 무차별적으로 당선자를 영입하는 것에 대해 정당정치 기반을 위협한다는 근본적인 문제제기와 함께 ‘여당행 토끼몰이’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선거사정을 비판하는 등 진지한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언론은 당선자 영입에 반발하는 야당의 행보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김대중씨와 김종필씨의 공동 대응을 크게 보도하면서 대선구도를 점치는 등 선정적인 보도태도까지 보이고 있다.

한국일보 해설기사 (5월 3일 3면)는 김대중, 김종필총재의 회담이 갖는 의미가 여당의 과반수 의석확보에 대한 대응과 더불어 97년 대선을 앞두로 ‘2김 대 1김’이라는 정치구도로 갈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보고 있다.

선거부정에 관련된 당사자들에 대한 보도도 여야공방의 대상이 되는 인물을 중심으로 보도할 뿐 구체적인 보도에 소홀하고 있다. 부정을 통해 당선된 인물은 다시 유권자가 선택하지 않도록 정확한 보도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서 언론의 이같은 보도는 아쉬움을 주고 있다.

또한 정치권의 세력다툼이라는 관점에서 당선자 영입과 선거사정을 바라보는 보도도 정당정치의 발전을 위해 언론이 개선해야 할 것으로 지적받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