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이영만 경향 사장, 중간평가 받을까
이영만 경향 사장, 중간평가 받을까
선거 당시 “1월까지 밀린 상여 못주면 물러나겠다” 공약

   
   
 
이영만(사진) 경향신문 사장에 대한 중간평가 실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사장 선거 당시 “내년 1월까지 밀린 상여금 900%를 지급하지 못하면 임기 1년이 되는 시점에 중간평가를 받거나 그 전에 물러나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이다.

이 사장은 지난해 5월 사장 선거 과정에서 △생활기반을 다질 수 있게 밀린 상여금 900%를 늦어도 2008년 1월까지 지급하고 △2007년에 1년 동안 받지 않기로 했던 상여금도 부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12일 시작된 이 사장의 임기는 2년이다.

이 사장은 상여금 지급을 위한 재원 마련 방법을 묻는 구성원들에게 “자신이 있다. 두고보면 알게 될 것”이라며 “밀린 보너스 900%를 못 줄 경우 그 부분에 대해서 중간평가한다고 했고, 그 전에 약속을 못 지키면 내가 그만 둘 것” “약속 이행이 안 되면 제 스스로 그만두겠다. 나는 약속은 꼭 지킨다”라고 거듭 강조했었다.

그러나 이 사장이 약속한 기한이 지난 3일 현재, 경향의 상여금은 1000%나 밀려 있다. 원래 지급하지 못한 900%에 지난해 12월 상여금 100%도 지급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사장은 지난 9월 국·실장 회의에서 “10월 중에는 9월 보너스와 밀린 상여 일부를 지급할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고 밝혔지만, 9월 상여금만  지급한 상태다.

이에 대해 이 사장은 설 연휴 직전 사내게시판에 “약속을 지키지 못해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편집국의 한 관계자는 “상여금 뿐만 아니라 외부 자금을 끌어오고 각종 수익사업을 통해 수입을 다각화하겠다는 약속도 하나도 지켜지지 않았다”며 “경기가 어려워 어쩔 수 없었다고 변명하면서 임원 자리를 신설하고 해외 특파원을 늘리는 등 긴축경영을 하려는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처음부터 지키기 어려운 약속이었는데 무리하게 공약하면서 결국 ‘공약(空約)’이 됐다”며 “자신의 말에 대해 책임지지 않으면 구성원들로부터 더 큰 불신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회사 쪽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발 금융위기와 그로 인한 국내 실물경제 위축이 이렇게 심할 것이라고 예측하지 못한 만큼 누구라도 약속을 지킬 수 없는 상황 아니냐”며 “외부 경기가 악화돼 어쩔 수 없는 부분인데 약속을 못 지켰으니 중간평가를 받으라고 하는 것은 가혹한 처사”라고 말했다.

한편, 경향신문 노사는 △2008년도 임금을 동결하는 대신 위로금 60만원을 상·하반기에 지급하고 △비정규직을 채용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명문화하며 △현행 55세인 정년을 1년 연장하는 내용의 임금·단체협상을 3일 마무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