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촛불정국 곤혹스런 '네이버', 해명 글 공지
촛불정국 곤혹스런 '네이버', 해명 글 공지
"'아프리카' 금칙어 지정 오해다" 이례적 공개 해명… 네티즌 반응은 "썰렁"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네티즌 사이에 일고 있는 편파적 뉴스 배치, 검색어 조작, 동영상 사이트 '아프리카(afreeca)'에 대한 금칙어 설정 등의 의혹에 대해 공개 해명을 하고 나섰다. 그러나 이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썰렁하다.

"네이버 바라보는 시선 따가워"

   
  ▲ '네이버' 홈페이지  
 
네이버는 12일 오후 메인화면에 <최근의 오해에 대해 네이버가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해명글을 올렸다. 장문의 글 도입부에는 "최근 불확실한 오해가 확대 재생산되면서 우려를 표시하는 이용자님들이 늘고 있고 네이버를 바라보는 시선도 따가워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해명글을 올린 배경을 설명했다.

무엇보다 미국산 쇠고기 재협상 문제와 촛불집회를 둘러싸고 네이버가 편향적인 뉴스서비스를 하고 있다는 네티즌들의 비판에 대한 해명이 비중 있게 실렸다.

네이버는 해명 글에서 "네이버가 광우병의 위험과 촛불 문화제 등에 대해서 소극적이거나 정부에 유리한 방향으로 뉴스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일부에서 제기됐다"며 "그러나 네이버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이용자들이 관심을 두고 있는 정보를 신속하고 충실하고 다양하게 제공한다는 원칙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뉴스 배치, 정치적 편향 경계하다보니 되려 오해"

네이버는 "때로는 이 같은 네이버의 원칙이 오해의 근원이 되기도 한다"며 "정치적 편향을 경계하다 보니 요즘처럼 한목소리가 큰 힘을 얻을 때 반대 목소리를 옹호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일축했다. 네이버는 광우병 위험과 쇠고기 재협상 문제도 이 같은 원칙에 따라 관련 기사를 서비스해왔다고 덧붙였다.

'실시간 급상승 검색서비스' 순위조작설과 관련해서도 네이버는, "인위적 조작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네이버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가 다소 복잡한 작동방식에서 비롯되다 보니 오해를 불러온 것 같다"며 "네이버는 누리꾼들의 검색 이용만을 반영하며, 순위 내의 검색어를 의도적으로 삭제하거나 순위 조작을 절대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촛불집회 때문에 '아프리카' 도메인을 금칙어로 지정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일정부분 책임이 있다면서도 이는 운영상의 오류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아프리카 금칙어 운영상 오류 때문"

네이버는 "2년 전인 2006년 5월23일 뉴스 댓글에 한해 'afreeca.com' 도메인이 금칙어로 설정됐었다"며 "당시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afreeca.com 도메인을 악용한 상업·음란성 사이트 URL이 네이버 뉴스댓글에 범람했고 이에 따라 부득이하게 afreeca.com 도메인과 이를 변형한 상업.음란성 온라인 주소를 뉴스 댓글에 한해 금칙어로 처리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오해가 생기게 된 데는 네이버의 책임이 있다"며 "금칙어로 지정한 후 홍보성 댓글 유입 정도를 판단해 해제 조치를 취해야 했지만, 운영상 오류로 2008년 6월5일까지 적절히 처리하지 못했고, 이 사안은 아프리카 측에도 이해를 구하고 정식으로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네이버 측은 '아프리카'가 검색조차 안 되도록 차단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의 이러한 공개 해명은 이례적인 것으로, 최근 쇠고기 재협상 문제로 촉발된 촛불집회와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 사이에 불만이 폭주하면서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쟁 포털인 다음의 '아고라'가 급부상하고 있는 점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네티즌, "오해로 끝?… 스스로 쌍방향 소통 망각"

하지만 네이버의 공개 해명 조치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썰렁하다. 아이디 jjs2002kr는 "요즘 '오해'라는 단어가 참 익숙한데 네이버의 사과문도 역시 오해로 도배되어 있다"고 비꼬았다. 아이디 hattsann은 "오해라고 쳐도 이미 우리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공간이 다음 아고라였던 것만은 사실"이라며 "이러한 민주시민의 여론을 네이버가 따라가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아이디 iadpia 는 "네이버 뉴스가 조중동에 편중되었던 것은 사실이고 특히 토론방이나 댓글 토론 등의 기능을 네이버 스스로 상실시킨 것도 맞다"며 "네이버가 기본적인 웹2.0 공간의 쌍방향 소통의 덕목을 스스로 망각했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오해라고만 하지  말고 이러한 지적에 대한 대책이나 재발방지 방안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