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논평 "이명박정부 언론정책 높이 평가"
MBC 논평 "이명박정부 언론정책 높이 평가"
11일 자정 <뉴스24> 고대석 논설위원…"언론과 관계, 정부 믿는다"

   
  ▲ 3월11일 MBC <뉴스24> 'MBC논평'. ⓒMBC  
 

MBC 보도국이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을 높이 평가한다는 논평을 내놓았다.

고대석 논설위원은 11일 자정 <뉴스24> 'MBC논평'에서 "노무현 정부가 취했던 취재봉쇄조치가 사실상 풀릴 전망"이라며 "우리는 이를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고 위원은 또한 "신설된 금융위원회가 뜬금 없이 언론 취재에 대해서 강도 높게 규제하겠다고 나섰다"며 "해프닝으로 끝나 다행이지만 우리는 여기서 노무현 정권의 언론통제 망령을 다시 보는 듯해서 섬뜩하다"고도 말했다.

이어 고 위원은 "우리는 새 정부의 기자실 정상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믿는다"며 "언론과의 관계는 법으로 규율할 사항이 아니며 통제나 간섭도 있을 수 없다는 신재민 차관의 말도 역시 믿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그러나 국민일보 기사 누락과 YTN 보도 삭제로 이명박 정부의 정책이 프레스 프렌들리(언론 친화적)가 아니라 프레스 가이드라인(보도지침)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어 이번 MBC 논평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12일 논평에서 "이 논평의 의제와 접근 방식이 얼마나 적절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취재선진화 방안' 폐지와 기자실 원상복구를 환영하는 것이 논평의 취지였다면, 논평 제목은 '취재선진화 방안 폐지 높이 평가한다' 혹은 '기자실 원상복구 환영한다' 정도면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민언련은 "기자실 복원을 칭찬하기에 앞서 대통령의 측근을 방송통신정책의 수장으로 앉히려는 시도부터 비판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언론계 의제를 다루려면 첨예한 사안을 비껴가지 말고 면밀하게 따져서, 제대로 분석하고 평가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