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는 언론친화, 실상은 언론통제?
무늬는 언론친화, 실상은 언론통제?
YTN, 청와대 요구 후 보도 삭제… 국민일보, 편집인·편집국장 사퇴

프레스 프렌들리(언론친화적)라는 이명박 정부가 오히려 프레스 가이드라인(보도지침)을 제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달 22일 국민일보 경영진이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 비서관 논문 표절 의혹 기사를 고의로 누락시킨 데 이어, 지난 7일 YTN 보도책임자가 청와대 대변인과 출입기자단을 풍자한 <돌발영상>을 청와대 수정 요구 이후 아예 삭제시켰기 때문이다.

YTN이 7일 방송한 ‘마이너리티 리포트’편은 지난 5일 청와대와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기자들 사이에 일어난 일을, 미래에 발생할 일을 예측해서 행동한다는 내용의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 장면과 함께 편집한 것이다. <돌발영상> ‘마이너리티 리포트’편은 청와대가 일어나지 않은 일을 예측해 성명을 발표했다고 풍자한 셈이나, YTN은 이날 오후 이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

홍상표 보도국장은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수정 요구는 있었다. 하지만 (삭제 여부는) 스스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YTN 기자를 자체 징계했지만, ‘마이너리티 리포트’편은 엠바고를 깬 것이 아니라 국민의 알 권리에 부합했다는 여론과 함께 기자단에 대한 반감이 거센 상황이다.

조민제 사장의 지시로 단독보도를 누락시켰던 국민일보는 결국 사태 18일만에 편집인과 편집국장 동반사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 백화종 편집인은 지난 10일, 정병덕 편집국장은 11일 사의를 표했고 경영진은 이를 수용했다. ‘새 정부 교감설’, ‘교계 인사 압력설’에도 불구하고 조 사장은 ‘외풍’은 전혀 없었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누락됐던 기사는 삭제된 지 일주일만인 지난 2월29일 국민일보 1면·5면에 실려, 조 사장의 지시는 결국 안팎으로 의혹과 상처만 남긴 셈이다.

한편 이명박 정부가 신설한 금융위원회는 불공정하거나 오보라고 판단되는 기사를 쓴 기자에 대해 출입기자 등록을 취소하는 것은 물론 등록 기자들의 출석을 점검해 결석이 잦으면 등록 기자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을 정해 프레스 가이드라인 논란이 일고 있다.         
 
김종화·김상만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