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권영길 접전…민노당 흥행몰이 기대
노회찬-권영길 접전…민노당 흥행몰이 기대
[뉴스분석] '진보정치' 당원 대상 대선후보 여론조사…노 39%, 권 37%

   
  ▲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 ⓒ이창길 기자  
 
노회찬 민주노동당 의원이 당원상대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권영길 의원을 오차 범위 내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동당 기관지인 '진보정치'가 지난 23일 전국 당원 7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3.7%)를 벌인 결과, 가장 적합한 대선 후보에 노 의원이 38.7%를 얻어 36.8%를 얻은 권 의원을 앞섰다. 심상정 의원은 10.8%, 문성현 당 대표는 5.8%로 나타났다.

노 의원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박영선 보좌관은 "본격적으로 대선 행보가 시작되고 대통령 선거 시기가 다가올수록 어떤 사람이 본선경쟁력이 있을지 당원들이 현실적으로 판단할 것 같다"며 "앞으로 지지율은 더 오를 것이고 당 지지율도 함께 오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차범위 내 결과이긴 하지만 대선후보 지지율에 있어 노 의원이 권 의원을 제친 것은 주목할 부분이다. 민주노동당 부설 진보정치연구소가 지난해 11월 당원 대상 여론조사를 했을 때 권 의원은 49%, 노 의원은 28.6%를 얻은 바 있다. 그러나 권 의원은 지난해 11월 조사보다 11.2% 포인트가 떨어진 반면 노 의원은 10.1% 포인트 올라갔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민주노동당 대선후보 경선 구도에서 적지 않은 시사점을 줄 것으로 보인다.

노회찬 10%P 상승, 권영길 11%P 하락

권 의원은 두 번의 대선 출마와 초대 민주노총 위원장, 초대 민주노동당 대표, 현재 의원단 대표 등 화려한 경력을 바탕으로 대선 레이스에서 한발 앞서 있었다. 민주노동당 주변에서는 이번에도 권 의원이 유리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노 의원이 대중성을 바탕으로 본선 경쟁력을 인정받을 경우 결과를 알 수 없을 것이란 신중론도 만만치 않았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이러한 분석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민주노동당은 대선 후보 경선을 당원 직선으로 선출할 것인지 전면 또는 부분적 국민경선제를 도입할 것인지 고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당헌 제8장 제45조 1항은 '대통령 후보는 전체 당원들의 직선으로 선출한다'로 돼 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 내부에서는 어떤 형태로든 경선제도를 손질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민노당 대선 후보 결정방식 달라질까

   
  ▲ 노회찬 민주노동당 의원. ⓒ노회찬 의원실  
 
진보정치의 이번 여론조사에서도 당원 직선제를 선호하는 이들이 39.7%로 나타난 반면 민중 참여경선제 29.1%, 개방형 국민경선제 28.0% 등 일반 국민들의 참여에 호의적인 의견도 절반을 넘었다.

민주노동당 당내경선 구도는 대선 선출방식과 시기가 결정된 이후에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권영길 노회찬 두 사람은 물론 심상정 의원도 사실상 대선 행보에 나서고 있고 문성현 대표도 무시 못할 변수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노동당은 당내 경선이 박빙의 승부가 될 경우 여론의 관심을 모을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하고 있다. 한나라당 대선 예비 주자들과 범여권 정계개편에 여론과 언론의 관심이 쏠려 있는 상황에서 민주노동당에 눈을 돌리게 할 계기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진보정치연구소 "권영길 노회찬 경합세 예상"

진보정치연구소 김윤철 연구기획실장은 "기존 여론조사에서 권 의원이 1등의 결과가 나왔을 때도 대선 행보가 가시화되고 당원과 대국민 접촉면이 넓어질 경우 (지지율이) 역전 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노 의원은 민생특위 활동을 하면서 지역 유권자와 접촉면을 넓혀가고 있고 이러한 활동이 주요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지지율이 오른 것 같다"며 "그러나 두 사람의 지지율 흐름이 역전됐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권 의원도 출마선언을 하고 조직대오를 갖추면서 대선행보에 나서고 본격적인 정책제안을 하면 경합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