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소장 절반이상 “기자가 금품요구”
현장소장 절반이상 “기자가 금품요구”
민주노총 건설노련 실태조사

건설현장 소장 가운데 절반 이상이 언론인으로부터 부당한 금품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 산하 건설산업노조(건설노련)는 지난 달 7일부터 이달 5일까지 건설현장 현장소장들을 대상으로 각종 기관의 금품요구 실태 등을 조사해 지난 17일 ‘건설현장 비리부패 조사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언론인으로부터 부당한 금품요구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6.1%가 ‘그렇다’고 답했다. 언론인의 금품요구 행태에 대해 건설노련 한은정 조사통계차장은 “현금 요구 외에도 구독강요, 책 강매 등이 주된 유형”이라며 “주로 지역신문이나 지방지 기자, 그리고 중앙지 지방주재기자들이 금품을 요구했으며 기자를 사칭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현장소장들이 언론사에 제공하는 금품의 규모는 현장사무소의 연간 접대비의 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정 차장은 “오는 7월초 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설치해 금품을 요구하는 언론인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사회적인 문제로 공론화시키는 한편, 사안에 따라 언론인의 실명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