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이 집단이기주의로만 몰았다”
“언론이 집단이기주의로만 몰았다”
[인터뷰] 운송하역노조 윤창호 조직국장

화물연대 파업사태 보도에 대해 현장의 노조 간부들은 “언론이 화물노동자들의 실상이나 불안정한 신분 등 근본적인 문제는 다루지 않고 집단이기주의로만 몰아갔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다음은 지난 16일 나눈 민주노총 운송하역노조 윤창호 조직국장과의 일문일답.

-언론보도를 평가한다면.
우선 사태 전과 후의 보도태도를 지적하겠다. 지난 3월24일 4개 정부부처 대표를 초청해 화물운송체계와 화물노동자 생존권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고, 앞서 한달 동안 집회를 했지만 취재기자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런데 3월31일 과천집회에서 ‘반전’에 대해 한마디 언급한 것을 가지고 집회의 성격을 아예 반전시위로 왜곡보도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까지 벌어졌다. 그만큼 언론은 화물노동자 문제에 대해 무관심했다. 이 와중에 사태가 커지자 뒤늦게 여기저기 언론사에서 기자들의 취재요청이 쏟아졌지만 솔직히 협조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았다.

-파업사태가 커진 뒤 언론의 보도태도는 어땠나.
언론은 지난 5일 포항지부의 파업사태가 터진 뒤에야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기사내용도 그동안 ‘정부는 뭐했냐’는 식이었고, 화물노동자의 실상이나 물류체계상의 문제 등에 대한 접근은 거의 없었다.

기자들의 취재도 조합원들이 왜 파업을 하려느냐 보다는 협상에 나서는 교섭단에게만 포커스를 맞췄다. 심지어 회사측에 불리한 내용은 보도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예를 든다면.
포스코측에서 이달 초 우리측 교섭위원 전원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지난 7일 포스코측과의 첫 협상에서 밝혀져 기자들에게 ‘우리도 차량봉쇄를 풀었는데 회사측이 이렇게 우리측 교섭위원을 고소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지만 이를 보도한 언론사는 한겨레 뿐이었고 그나마 배달판에서는 뺐다.

-협상과정에 대한 보도는.
협상 타결과정에서 일부 언론이 ‘정부 미온적 태도’ ‘친노동’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공권력 투입을 부추겼고, 타결 뒤엔 화물연대의 요구를 ‘다 들어줬다’는 점을 강조하는데 급급했다.

반면, 타결내용에 대한 화물연대측의 평가를 묻는 기자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화물노동자를 사회적으로 소외당해온 약자로 보지 않고 집단 이기주의에 물든 집단으로만 몰고 갔다.

-취재과정에서 불미스런 일도 있었는데.
지난 13일 일부 조합원이 취재중인 부산MBC 기자를 우발적으로 폭행하는 불상사가 있었다. 개별 기자보다는 과거 언론보도에 대한 불만 때문으로 다음 날 즉시 사과했고, 민주노총도 유감을 표명했다.

-일부 언론의 취재를 제한했다고 들었다.
투쟁 과정에서 기자들 역시 고생 많이 했다. 하지만 심층적으로 접근하진 않았다. 솔직히 믿을 수 있는 언론사가 그다지 많지 않았기 때문에 포항 사태 뒤부터는 일정부분 언론통제도 있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