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실업률 통계’ 객관성 논란
조선일보 ‘실업률 통계’ 객관성 논란
수치 가장 높은 2월 통계 사용

조선일보가 최근 실업이 늘었다는 기사를 쓰면서 통계청 자료를 객관적으로 인용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조선일보는 지난 14일자 <‘취업 상경족’ 부쩍 늘었다> 기사에 ‘20대 청년(20∼29세) 실업률 추이’그래프를 곁들였다.

이 그래프는 1998년(11.4%), 2000년(7.1%), 2002년(6.3%)의 실업률은 연평균 수치를 사용했다. 반면 현재 실업률은 2003년 2월 평균 수치(8.5%)를 인용했다. 기사를 쓴 시점이 5월임을 감안할 때 최근 자료인 3월 실업률(8.0%)을 쓰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를 두고 통계청 최연옥 서기관은 “실업률은 계절에 따라 편차가 심하기 때문에 같은 시기를 두고 비교를 해야 객관적인 결과가 나온다”며 “특히 2월은 계절적으로 농림어업이나 건설업 실업자가 증가하는 등 연중 실업률이 가장 높은 때라는 점을 감안할 때 최소한 전년도  같은 달을 기준으로 놓고 비교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최 서기관은 “이는 자료 왜곡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를 쓴 기자는 “취업 상경족의 증가를 보여주기 위해 출발한 기획으로 통계자료 적용의 엄밀성을 지적한다면 소홀한 부분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래프 상에서 청년실업률의 증가 추이를 나타내는 데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