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한반도 위기' 특집프로 눈길
MBC '한반도 위기' 특집프로 눈길
다자회담 속내 파헤쳐

“북핵문제를  둘러싼 한반도의 위기에 대해 언론이 국민들에게 좀 더 쉽고, 명료하게 전달해야 한다.”  지난 1일 MBC 특별기획 <미국이 보는 한반도위기>(이하 한반도위기) 편을 제작한 한홍석 차장이 미국의 군사 외교 전문가들을 접촉하면서 한반도 위기의 심각성을 절감했다면서 던진 말이다.

<한반도 위기>는 한 차장이 지난달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JSFK, 주한미군’편 취재를 위해 미국에 가서 입수한 자료 중 미처 반영하지 못한 자료를 별도로 편집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한반도위기>는 미국 군사·외교전문가들의 육성을 통해 미국이 추진하는 북·중·미 3자회담의 속내에 ‘3자협상 결렬-북한 주변국가들의 경제적 압박-군사적 옵션(수단) 감행-김정일정권의 교체’라는 전략 시나리오가 숨어있음을 갈파하고 있다.

특히 “부시 행정부에는 현재 외교적 수단이 고갈된 상태이며 한반도 전쟁위기는 이번 여름 이전에도 올 수 있다”는 커트 캠밸 전 펜타곤 차관보의 섬뜩한 관측을 담고 있다. 이 프로그램이 분석한 미국의 대 북한 정책 방향은 뉴욕타임스가 지난 5일 “부시정부가 북한의 핵 수출 봉쇄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함으로써 더 큰 설득력을 얻게 됐다.  

한 차장은 “미국의  군사전문가들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 전체를 포괄한 시각으로 북한 핵문제와 다자회담을 주목하고 있었다”며 “이들이 한결같이‘외교·경제적 압박에 이은 북한 정권붕괴’가 미국이 구상하는 다자회담의 깊은 속내라고 말하는 소리를 듣고 충격을 받아 별도 특집을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부시 정부와 공화당의 강경 매파들이 김정일 정권에 대해 그렇게 강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줄은 몰랐다는 설명이다. 한 차장은 부시정부의 ‘김정일 정권 붕괴’ 전략의 밑바탕에는 ‘반북한’ 이데올로기와 함께 ‘반 클린턴’ 정서도 짙게 깔려 있다는 게 이들 미국 군사·외교전문가들의 설명이었다고  덧붙였다.

한 차장은 “북한이 끝까지 북미 직접회담을 주장하는 까닭이 ‘정권붕괴라는 미국의 의도를 간파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미국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미 정설로 굳어졌는데도 정작 남한 내에서는 대응전략은 고사하고 위험성조차 충분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의 전문가들조차 한반도 위기에 대해 걱정하는 상황에서 당사자인 우리가 이 문제를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한번쯤 생각해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 차장은 이를 위해 언론의 적극적인 역할과 관심을 역설했다.  그는 “영변 폭격 등 미국의 군사행동을 막기 위해 언론이 그 위험성과 부작용을 알기 쉬운 메시지로 분명하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며 “한반도의 전쟁위기는 민족의 생존이 걸린 문제인 만큼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북핵문제를 이끌고 나갈 수 있도록 언론이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