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조선 ‘대선 무가지’ 공방
노 대통령­­­-조선 ‘대선 무가지’ 공방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1일 MBC 100분토론에서 “조선일보가 선거 전날 정몽준 후보와의 공조파기 보도내용의 신문을 무가지로 어마어마하게 찍어 뿌렸다”고 발언한 뒤 촉발된 무가지 공방이 ‘2 라운드’로 접어들고 있다.

노 대통령은 “언론으로부터 박해를 받았다는 근거가 뭐냐”는 질문에 답변하면서 조선일보의 무가지 살포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조선일보는 2일 자에 실린 김효재 판매국장의 글을 통해 “조선일보는 대선 당일 평소 발행하던 부수와 똑같이 발행했다”며, “노 대통령의 말은 신문의 메커니즘을 알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근거 없는 발언”이라고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조선일보는 또 이날 청와대에 사원일동으로 항의서한을 보내 “선거 당일 모두 238만1700부를 발행했는데 이는 그 달의 하루 평균 발행부수인 238만5907부보다 오히려 4207부가 적은 숫자”라며 “조선일보사가 입은 피해와 훼손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적절하고도 합리적인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조선일보 관계자는 “현재 청와대의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며 “노 대통령이 오보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라고 지시했으니 자신이 틀린 부분에 대해서는 어떻게 나올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당시 사설은 명백히 편파적이었고, 그날 따라 배달판에서 사설을 바꾼 것은 될 수록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의도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다”며 “ABC협회에 보고한 자료는 오는 6월 실사에 들어가면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으니 필요하다면 결과를 확인해 주겠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투표당일 아침에 수백 통의 제보전화가 왔고 이를 확인하기는 어렵지 않다”며 “신문업계의 고질적인 병폐인 무가지 문제와 조선일보의 불공정한 대선 보도가 중첩된 사안인 만큼 공론화돼도 전혀 거리낄 게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또다른 관계자는 “그날 대통령 발언의 요지는 특정정파를 편드는 편향보도에 대한 지적이었는데 부수적인 사실관계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