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지 기자의 꿈
스포츠지 기자의 꿈

"우리도 할 말은 있다. 80년대 학번들이 당시에 스포츠신문에 입사한 것은 지금과 같은 선정적인 황색지를 생각해서였던 건 아니다. 당시 재미도 없고 나아질 것 같지도 않은 정치에 신물을 느껴왔다. 그나마 스포츠지에서는 문화를 구현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었다."

최근 과도한 선정성으로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는 한 스포츠지 기자의 항변이다. 적어도 80년대 말이나 90년대 초에 입사한 기자치고 이 정도 포부없이 기자생활을 시작한 기자는 하나도 없다는 말이다. 그러나 90년대 중반 이후 신생 스포츠지 탄생으로 스포츠지 시장이 무한 경쟁에 휩싸이면서 선정성이나 기사 질 저하 등에 대해 기자들이 아무런 저항도 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는 것.

스포츠지 4개사는 지난 1월 31일 신문윤리위원회로부터 일제히 선정성에 대한 경고서한을 받았다. 특히 스포츠투데이는 지난해 11월까지 신문윤리위원회로부터 4개월 연속 공개경고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신문윤리위원회가 창립 이후 최초로 스포츠지 발행인들에 대해 경고를 한 것임에도 스포츠지들은 공식적인 최소한의 자성 모습도 보이지 않고 있다.

스포츠지의 선정성에 대한 비판이 크게 일자 TV 시사프로그램도 나섰다. 지난달 28일 MBC 은 ´황색질주 스포츠지 10년´이라는 기획물을 방영해 지난해 한차례 큰 파문을 일으켰던 B양비디오 사건과 최근 오보논란을 거듭했던 이제니 음독설을 다루며 특히 신해철 결혼설 기사로 인해 피해를 본 여성의 명예훼손 소송 사례 등을 지적했다.

이같은 지적들에 대해 스포츠지 경영진 등 책임자들이 침묵을 지키고 있는 것과는 달리 내부 기자들은 자사 보도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견지하고 있다. 한 기자는 "우리가 스포츠지 기자지 연예부 기자냐"며 "차라리 외국 스포츠지 기자들처럼 한 스타만 밀착취재해서 심층보도를 하든지 해야지 1면에 커다랗게 아무런 뉴스가치도 없는 여자 나체사진이나 싣는 것에 대해선 반성하지 않을 수 없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마땅한 대안이 없다는 게 스포츠지 기자들의 고민이다. 가판시장에서 치열한 독자경쟁을 벌이고 있는 현실적 여건이 1면의 선정성을 자꾸 부추긴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한 기자는 "우리도 선정적인 지면에 대한 고민이 없는 건 아니다. 그렇다고 신문을 마냥 무겁고 딱딱하게 만들 순 없지 않느냐"며 "다만 내가 스포츠지 기자로서 한 가지 꿈이 있다면 온갖 낯뜨거운 기사나 사진을 무차별로 실을 게 아니라 인간적인 지면을 만들자는 것이다. 서민적인 소재가 가득하면서도 재미있는 기사는 얼마든지 경쟁력을 가질 수 있지 않겠느냐"고 제안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