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기자실 '언론사 내집마련'
특검기자실 '언론사 내집마련'
22개사 경비분담 사무실 임대

대북송금 특검을 취재하고 있는 언론사들이 각각 자사 부담으로 기자실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취재열기를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특검을 취재중인 22개 신문, 방송, 통신, 인터넷매체 기자들은 특검 사무실이 위치한 강남구 대치동 H빌딩 1층에 기자실(85평 규모)을 임대하기 위해 지난 18일 각 사마다 177만 3000원씩 기자실 사용료를 납부했고, 건물주와 3900만원에 정식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기자들은 4개월 간 공동기자실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기자실엔 기사전송을 위한 무선인터넷이 설치돼 있고, 전화료는 각 사가 부담키로 했다. 취재차량 주차를 위해 각 사마다 차량 한 대에 13만원씩 부담하고 주차증을 받는 한편, 계약서에 따라 책상과 의자는 건물주로부터 제공받았다. 법률신문,머니투데이,이데일리 등 임대료 분담에 동참하지 않는 매체 기자들은 기자실에 출입할 수 없도록 했다.

한편, KBS, MBC, SBS, YTN 등 방송 4사는 소음이 없는 곳에서 녹음을 해야 하는 특성 때문에 별도의 사무실도 마련했다. 이들은 각각 100만원씩 추가 부담해 400만원으로 지하 1층에 15평짜리 공간을 마련했다.

중앙언론사 검찰 출입기자는 “우리 스스로의 필요에 의해 마련한 것으로 이후 특검이 또 있을 때 이 방식이 선례로 정착될 것으로 보인다”며 “아마도 전직 대통령까지 소환대상이라고 할 정도로 사안이 중대하다 보니 언론사가 기자실공간 마련 비용을 부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