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언론 취재관행 혁신”
문화부 “언론 취재관행 혁신”
일부 언론 “취재제한” 반발

문화관광부 이창동 장관이 최근 기자실 개방과 취재시스템의 변화, 적극적인 정보공개를 뼈대로 하는 홍보업무 운영방안을 발표한 뒤 언론계에 파문이 일고 있다. 이창동 장관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공보실 직원들과 논의해 작성한 ‘문화관광부 홍보업무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언론과의 부적절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개방과 공평, 정보공개의 3대 원칙을 제시한 이 방안은 △출입기자제의 등록제 전환 △브리핑 제도 시행 △적극적인 정보 공개 △취재의 범위 및 방법 △언론접촉 방법 △언론오보에 대한 대응 등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개별인터뷰나 취재 시 미리 공보관의 협조를 받아야 하고, 사무실 방문취재는 원칙적으로 제한하며, 취재에 응한 문화부 직원은 해당 내용을 공보관에게 통보하도록 규정하는 등 일부 항목에 대해선 취재를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화관광부 김태근 공보관은 “업무공간의 보호와 오보를 막기 위한 것이지 취재자유를 제한하려는 의도는 없다”며 “지금까지 잘못됐던 정부와 언론의 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공직자 스스로 개혁해나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전체적으로 이 장관의 홍보운영방안의 내용이나 흐름, 취지는 훌륭하다”고 평가하면서 “다만 몇가지 사안에 있어 기술적인 처리가 미흡했던 측면이 있는 만큼 부처 사정에 맞게 앞으로 융통성 있게 다듬고, 기자들의 취재 편의를 좀더 보장하고 불편도 해소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관광부와 달리 치열한 기사경쟁이 벌어지는 출입처에서는 오히려 정보 독점이 심화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재경부를 출입하는 한 언론사 중견기자는 “기자들 사이에서는 ‘지금도 유력지를 선호하는 경제당국자들의 특성상 오히려 유력지에 대한 정보 편중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