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세무조사 벌금 경감 탄원서 소동
국민일보 세무조사 벌금 경감 탄원서 소동
노조 “조희준 전회장 재판에 활용 우려”

국민일보가 지난해 언론사 세무조사로 법인에 부과된 벌금 5억원을 경감해 달라는 탄원서 서명작업을 진행하려다 노조가 조희준 전 회장에 대한 탄원에 이용될 소지가 있다고 지적하자 작업을 중단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국민일보는 그동안 회계투명성 강화, 자구노력 등을 통해 성실하게 회사 운영을 해온 만큼 지난해 세무조사 후 부과된 벌금을 경감해달라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키로 하고 지난 13일 사원들에게 탄원서 서명에 대한 협조를 구했다. 이에 전국언론노조 국민일보지부(위원장 박정태)는 이날 ‘절대불갗라는 입장을 밝히고 전 조합원에게 서명 요구에 응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지부 관계자는 “법인 판결과 조희준 전 회장 판결이 오는 24일 함께 이뤄지는 상황에서 법인에 대한 탄원이라 해도 충분히 조 전 회장에 대한 탄원에도 이용될 수 있다”며 “이런 사안을 사전에 노조와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민일보는 서명작업을 제대로 시작하지도 못한 채 중단했다.

국민일보 관계자는 “탄원서는 국민일보 법인만을 위한 것으로 조 전 회장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선의로 추진한 일임에도 일부에서 조 전 회장과 결부짓는 등 오해가 빚어져 결국 중단시켰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