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국·노조 “신문시장 바로잡자”
지국·노조 “신문시장 바로잡자”
신문통신노조협등 잇따라 ‘공정위 직접개입 촉구’ 행동나서


갈수록 혼탁양상이 심해지고 있는 신문판매시장과 관련해 각 신문사 일선 지국과 노조 관계자들이 잇따라 정상화 촉구 집회를 여는 등 보다 본격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한국신문공정판매총연합회(회장 이우충·신판연) 소속 지국장들은 지난 28일 서울 광화문 일민미술관 5층에서 ‘공정판매촉구결의대회 및 기자회견’을 갖고 본사·지국간의 관계와 잘못된 판매관행에 대한 개선을 촉구했다.

신판연은 “신문고시 부활 1년이 지난 일선 판매현장은 고시와 규약이 허공을 맴돌면서 과열·혼탁이 판을 치는 상황이 됐다”며 “일선판매업자인 지국장은 판매전쟁의 전위대로 내몰려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승자 없는 싸움의 희생양이 되는 악순환이 계속돼 전현직 지국장 20만명 이상이 빚더미에 쌓이거나 길거리로 내몰렸다”고 밝혔다.

신판연은 △공정위는 본사와 지국간의 불합리한 약정계약 약관 전면개정 △지국은 본사의 부당한 신문대금 청구 거부 △소비성 신문판촉, 불법 경품사용 전면금지 △일선 신문판매 종사자의 생존권 보장과 복지향상 위한 4대 보험 즉각 실시 △불공정 판매행위에 대한 위약금 본사에 부과할 것 등을 주장했다.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의장 이재국·신문통신노협)도 29일 낮 12시 프레스센터 앞에서 언론·시민단체들과 함께 ‘신문판매시장 정상화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일부 신문의 경품공세에 대한 신문협회의 적극적인 대응과 공정거래위원회의 실질적인 규제를 촉구한다.

이와 관련해 이재국 신문통신노협 의장은 “최근 막강한 자본력을 앞세운 일부 신문사들이 고가 경품제공과 장기간의 무가지 살포 등을 통해 신문판매시장을 무차별적으로 공략해 전체 신문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를 규제해야 할 신문협회는 이렇다할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공정위의 직접개입을 촉구하는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신문통신노협은 이날 집회가 끝난 뒤 신문협회와 공정거래위원회에 각각 항의서한도 전달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