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비 파문 해당사 반응-스포츠지
PR비 파문 해당사 반응-스포츠지
“얼굴 들수 없다”...
노조 윤리위 강화 요구


지난 3월 영화계에 이어 최근 가요계 금품수수 비리에서도 스포츠지 가요담당 기자·간부들이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검찰이 이들을 구속하거나 소환하는 등 ‘PR비’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스포츠지 사내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특히 기자들 사이에서는 그동안 소문으로만 돌던 간부급 인사들의 수뢰혐의가 사실로 드러나자 수사의 불똥이 어느 선까지 튈지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당신은 연루되지 않았느냐’며 연예부나 연예부 출신기자들에게 문의전화가 잇따라 업무에 지장을 받는 등 곤욕을 치르고 있다.

스포츠조선 윤태섭 부국장이 지난달 30일 홍보기사를 대가로 연예기획사, 가수 매니저 등으로부터 5150만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전격 구속 수감되자 기자들은 “편집국장 선거에 출마해 어떻게 ‘깨끗하다’고 말할 수 있었는지 납득할 수가 없다” “또 다시 회사의 명예가 실추돼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다”는 분통을 터뜨렸다. 윤부국장은 지난 29일 소환조사 중 동생을 통해 편집국에 사표를 제출했으며 회사측은 30일 사표를 전격 수리했다.

편집국의 한 기자는 “간부들로부터 이같은 일에 동요하거나 연연해하지 말고 차라리 이번 기회를 비리커넥션의 뿌리를 뽑는 계기로 삼아 새 출발하자는 말을 들었다”며 “윤리위를 강화하기로 하자마자 터진 일이라 오히려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전국언론노조 스포츠조선지부(위원장 이영식) 관계자는 “윤부국장의 사례는 단지 사표수리만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조만간 윤리위에 회부해 상징적으로라도 징계를 내릴지 여부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일간스포츠 방모 편집위원이 지난달 29일 연예기획사등으로부터 1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긴급 체포되자 일간스포츠 내부에서도 이번만큼은 이같은 구태를 벗어버려야 한다면서도 추가 소환대상에 들어간 기자나 간부가 있는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간스포츠 편집국 간부는 소환대상자로 지목받아온 한 기자에 대해 “최근 휴가를 마치고 곧 출근하라고 지시했고, 모든 의혹에 대해 당당하게 풀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전국언론노조 일간스포츠지부(위원장 김천구)는 △이같은 관행에 대한 자성 △연루자 징계 △윤리위 설치 및 강도 높은 징계규정 삽입 등 재방방지책 마련을 회사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이창세 전 스포츠투데이 연예부장이 홍보기사 대가로 영화사와 음반사 등으로부터 2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아 수배됐다가 자수의사를 밝히고 귀국해 지난달 중순 검찰에 전격 구속되자 스포츠투데이 기자들도 곪을대로 곪았던 게 터진 것이라며 차라리 잘됐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노조는 “기자로서 윤리의 기본인 매문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조만간 단체협상에서 △노사 공동 윤리위 설치 △비리연루자 징계 및 직무관련 기소자 정직 또는 해고조항 삽입 △기자윤리강령 공표 등을 회사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