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 찾은 황교안, 시민 항의에 질문 안 받고 퇴장
5·18 광주 찾은 황교안, 시민 항의에 질문 안 받고 퇴장
[현장] 황교안 대표, 시민 거센 항의 받아 가까스로 행사장 입장하고 질문도 받지 않고 쫓겨나듯 떠나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 행사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황 대표는 기자들의 질문도 받지 않고 쫓겨나 듯 현장을 떠나야 했다.

이날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 당직자들은 버스를 타고 기념식 행사 시작 30분 전인 오전 9시30분 경 광주 5·18 민주묘지 입구인 민주의문 앞 광장에 내렸다.

기념식 행사장 입장을 시도하는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사진=미디어오늘.
기념식 행사장 입장을 시도하는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사진=미디어오늘.

황 대표가 행사장으로 입장하려 하자 5월단체를 비롯한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반발했고 일부 시민들은 “물러가라” “여기 왜 왔냐”고 외치며 입장을 저지하려 했다. 황 대표의 입장을 막으려는 시민들과 뚫으려는 당직자들이 엉키면서 현장은 10여분 간 혼란스러웠다. 일부 시민은 의자를 던지거나 생수병의 물을 뿌리기도 했다.

황 대표는 민경욱 대변인을 비롯한 당직자들과 경호 인력의 도움을 받아 10여분 만에 측면 입구로 가까스로 입장했다. 행사장에 도착한 이후에도 유가족과 행사장 내 시민들이 “황교안은  물러가라”며 반발했다. 

오전 11시 10분 경 행사가 끝나자 분향에 나선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황교안 대표는 시민 항의에 분향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황 대표의 퇴장은 군사 작전을 방불케했다. 한국당 당직자들이 측면 입구에서 대기하자 황 대표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한 기자들이 모여들었다.  그러나 황 대표의 얼굴을 보기 힘들 정도로 당직자와 경호 인력등 20여명이 황교안 대표를 겹겹이 둘러싸고 현장을 빠르게 빠져나갔다.  

▲ 당직자와 경호인력과 함께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황교안 대표. 사진=박서연 기자.
▲ 당직자와 경호인력과 함께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황교안 대표. 사진=박서연 기자.

▲ 당직자들과 경호인력, 경찰의 도움을 받으며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박서연 기자.
▲ 당직자들과 경호인력, 경찰의 도움을 받으며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박서연 기자.
▲ 황교안 대표가 가까스로 차에 탑승한 직후의 모습. 사진=금준경 기자.
▲ 황교안 대표가 가까스로 차에 탑승한 직후의 모습. 사진=금준경 기자.

▲ 황교안 대표가 행사장을 떠나는 가운데 규탄 구호를 외치는 대학생들. 사진=금준경 기자.
▲ 황교안 대표가 행사장을 떠나는 가운데 규탄 구호를 외치는 대학생들. 사진=금준경 기자.

길목에서 대기하던 대학생 단체는 황 대표와 한국당 당직자들이 지나가자 “오월정신 더럽히는 황교안은 물러가라” “전두환 후예정당 5·18 왜곡정당 자유한국당 해체하라”는 문구가 쓰인 피켓과 현수막을 높이 들며 구호를 외쳤다.

기자들은 황 대표에게 질문하려 했으나 경호 인력이 저지해 황 대표 가까이 접근할 수도 없었다. 가까스로 황 대표가 차에 탑승한 직후에는 차 문을 닫으려는 당직자와 차 안의 황 대표 모습을 담으려는 기자들이 충돌했다. 기자가 입장을 물었으나 황 대표는 묵묵부답이었다. 한 당직자가 “기자들 좀 나오라”고 소리를 지르며 차 문을 닫았다.

앞서 행사가 열리기 전인 오전 8시부터 민주묘역 입구 인근에는 민중당과 시민사회단체 등 200여명이 인도에 인간 띠를 만들어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을 규탄했다. 민주묘역 정문인 민주의문 앞에는 5·18 민중항쟁 구속자회, 5.18 민중항쟁 상조회 등 5월 단체들이 진상조사 위원회 즉각 가동, 역사왜곡 처벌법 즉각 제정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 대학생 단체들이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 행사장 인근에서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금준경 기자.
▲ 대학생 단체들이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 행사장 인근에서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금준경 기자.

황교안 대표는 행사장을 떠난 후 한 시간이 지난 오후 12시45분 한국당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입장문을 보내고 “(반대하는) 그 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게 새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황 대표는 시민들이 반발하는 이유인 5·18 민주화운동 관련 망언에 대한 확실한 당 차원의 징계를 하지 않은 점, 국회 차원 징계 역시 속도를 내지 않고 있는 점, 진상조사위원 추천이 지지부진한 점, 한국당 행사에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유튜버를 초청한 점 등에는 일절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편의대병사 2019-05-18 17:10:00
1980년 5월 광주에 투입된 편의대원들은 상거지 차림이었다는데
2019년 5월 광주에 투입된 황교안과 자유당 병사들이라는 편의부대원들은 행색은 좋네
독재와 쿠테타가 먹히던 반 민주주의시대에나 썼던 작전을 아직도 쓰고 있는 비루한 새끼들.

평화 2019-05-18 15:53:24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도 계속 시간 끌면서 아무나 추천하면서, 광주에 와서 반대의 목소리도 듣는다고? 너무 뻔하지 않은가. 반대의 목소리를 진심으로 듣고 싶다면, 5.18 조사위원 제대로 된 사람 추천하고 역사적 진실을 찾으면 되는 것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