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월하순 방한 “비핵화” 협의 8번째 만남
트럼프 6월하순 방한 “비핵화” 협의 8번째 만남
4·11 워싱턴 정상회담 후 두달만에 개최 8번째, 식량지원-북선박 예인조치도 논의 주목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오는 6월 하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이같이 밝히고 “구체적 일정은 추후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4·11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만에 개최되고,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8번째다.

고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과 미국의 북한 선박 예인조치 등도 논의할지 주목된다.

▲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 내외가 지난달 11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회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 내외가 지난달 11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회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5-16 13:29:20
우리나라는 수출주도형 작은 국가다. 한반도 평화는, 대화와 타협으로 여러 국가의 지지를 필요하다. 특히, 미국과의 동맹관계는 더 굳건하게 유지해야 한다. 기축통화의 막강한 지위를 가지고 있는 미국의 도움이 없다면, 한반도의 불안감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미중 무역전쟁을 봐도, 중국이 얼마나 엎드리고 있는지 잘 알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