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백인호사장 ‘친정부 발언’ 파문
YTN 백인호사장 ‘친정부 발언’ 파문
간부회의서 “DJ는 YTN 제2의 창업자”
노조 사장퇴진 요구
기자들 “사장 ‘실언’ 악용 안되기를”


YTN 백인호 사장이 간부회의 석상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YTN의 제2의 창업자”라고 발언해 노조가 백사장의 용퇴를 촉구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백사장은 지난달 31일 노조위원장, 기자협회 지회장, 카메라기자협회 지회장, 기술인협회 지회장 등 직능단체 대표들과 면담을 가진 뒤 사내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렸으나 그 파장은 아직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백사장은 8월 28일 열린 확대간부회의 자리에서 “YTN이 이렇게 살게 된 것은 정부가 지원을 했기 때문이다. 정부가 1300억 증자를 한 것은 지금으로 말하자면 공적자금을 투입한 것인데, 김대중 대통령의 결단이라고 할 수 있다. 김대통령은 YTN의 제2의 창업자다”라고 말했다.

백사장은 이같은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뒤 직능단체 대표들과의 면담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사원들에게 고통을 준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자신의 발언이 부적절했음을 인정하고, 사내 게시판에 “YTN이 한국언론의 선두기관으로서 방송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하며 기자들과 사원들도 각자 맡은 바 임무에만 충실해 주기 바란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러나 노조는 백사장의 이번 발언에 대해 “공정성을 담보해야 할 언론사 최고경영자로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규정하고 8월 31일자 성명을 통해 백사장의 용퇴를 촉구했다. 노조는 또 지난 3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백인호 사장의 이번 발언으로 YTN 경영자로서의 도덕성과 신뢰를 상실했음을 확인했다”며 “집행부의 사장퇴진 요구를 지지한다”고 결의했다.

이번 사태에 대해 YTN의 한 기자는 “그렇지 않아도 YTN 보도가 친정부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데, 기자들에게 정말 편파보도를 하라고 부추기는 거냐”며 “이번 일을 YTN이 더욱 공정한 언론으로 거듭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기자는 “사장이 법적인 절차에 따른 증자를 공적자금 운운하고, 그 액수마저 틀리게 말하니 기가 막힐 뿐”이라며 “사장의 실언이 정치권과 일부 언론에 악용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YTN은 98년 한국전력 KDN 330억원, 담배인삼공사가 440억원, 마사회 200억원, 한빛은행이 130억원 등 총 1100억원을 증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