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망언 징계결과에 “징계를 징계해야”
한국당 5·18망언 징계결과에 “징계를 징계해야”
5·18 망언 김순례·김진태 경징계 자유한국당, 한국당 뺀 원내 정당 모두 강력 비판

자유한국당이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을 한 김순례·김진태 의원에 각각 당원권 3개월 정지와 경고라는 경징계를 내리자 한국당을 뺀 모든 원내 정당이 논평을 내고 반발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9일 오후 논평에서 “황교안 대표는 이러고도 광주시민을, 광주 영령들을 대할 낯이라도 있나”라고 되물으며 “자유한국당은 차라리 자유망언당으로 이름을 바꾸라”고 비판했다.

보수 정당인 바른미래당도 반발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징계를 한 것인지 ‘안마’를 한 것인지 헷갈릴 지경”이라며 “반역사, 반민주 집단임을 스스로 고백했다. 민심을 배반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해산함이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 지난 3월9일 서울 광화문 세월호광장에서 열린 ‘5·18역사왜곡 규탄, 자유한국당 해체’ 3차 촛불문화제 현장. 사진=민중의소리.
▲ 지난 3월9일 서울 광화문 세월호광장에서 열린 ‘5·18역사왜곡 규탄, 자유한국당 해체’ 3차 촛불문화제 현장. 사진=민중의소리.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황교안 대표의 태생적 한계를 보여줬다. 쓰레기 더미에서 장미꽃이 피지 않는다. 기대조차 하지 않았다”며 “징계를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국민 마음속에서는 이미 ‘국민권 정지’”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오늘은 4·19혁명 59주년이다. 국민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민주주의의 출발”이라고 전한 뒤 “5·18 광주는 그 연장선이다. 이를 부정한 이들을 벌하지 않은 한국당은 역사 비틀기를 오히려 격려한 셈이다. 4·19혁명 59주년, 자유한국당이 망쳤다”고 비판했다.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국민이 바라는 것은 막말 의원을 국회에서 퇴출하는 것이었다. 다시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그 누구도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5·18 희생자를 모독하는 일이 없도록 제대로 처벌하길 바랐다”며 “오늘 자유한국당의 결정은 국민을 우습게 보고 민주주의를 두 번 죽이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순례 의원은 입장을 내고 “앞으로 심사숙고 하여 더 정제되고 신중한 발언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며 제 자신을 성찰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께도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2월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가 판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이 만들어져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 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b대장 2019-04-20 20:48:27
국민을 생각한다면서 국민은안중에도없다. 항상 그러하듯이 선거때만 국민이요. 선거가끝나면. 국민앞에 굴림하고 자기뱃속만 챙기려는 국회의원들은 다음선거에서 끝내야한다. 그리고 이념도 없는 철새국회의원도 국민을 우습게보는 국회의원도 끝내야한다.

김강쑈 2019-04-20 06:25:15
군사구태타로 이루어진 나라가 제대로 된 민주주의가 되는데 걸리는 기간이 300년은 걸린다는 말을 들은 기억이 있지요. 맞는 말씀입니다. 조선일보 이규태 선생께서 생전에 하신 말씀에 요순시대의 정치는 상류사회의 인간이 했었고 근대사회의 정치는 4등급에서 6등급의 하류 인간이 정치를 했답디다. 그러나 현대정치는 7등급이라든가? 하는 인간들이 정치를 한답디다. 7등급은 어떤 등급인가는 그분만이 아시겠지만 우린 무식해서 잘 모릅니다.

우파 2019-04-20 01:31:36
최고의 징계는 저런 인간들 다시는 국회의원으로 안뽑으면 되는겁니다, 국민이 확실하게 징계를 내리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