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재난 보도 책임에 KBS 뉴스룸 국장 사퇴
산불 재난 보도 책임에 KBS 뉴스룸 국장 사퇴
김태선 국장 내부 통신망 통해 ‘책임 통감’ 사퇴 의사 밝혀

김태선 KBS 통합뉴스룸 국장이 강원 산불 재난 보도 부실 대응 논란에 책임을 지고 보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국장은 19일 KBS 내부 통신망을 통해 “저는 오늘부로 통합뉴스룸 국장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2주 전 우리의 산불 재난 보도에 대한 안팎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 당시 최선을 다한다고는 했지만, 결과적으로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전적으로, 특보의 시기와 내용, 형식을 총괄했던 저의 책임이다”고 밝혔다.

지난 4일 KBS는 9시 뉴스에서 전화연결을 통해 강원 산불 현지 상황을 보도했지만 밤 10시 정규프로그램을 방송에 내보냈고, 10시 53분경 첫 특보를 전했지만 10분 후에 ‘오늘밤 김제동’을 밤 11시 25분까지 진행한 후 특보로 전환했다. 이를 두고 안팎에서 특보 전환 판단이 늦었고, 보도 내용도 국가재난주관방송사로서 불충분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또한 현지 연결된 취재기자가 강릉방송국 인근에 있었지만 ‘고성입니다’라고 말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 KBS 본관 전경.
▲ KBS 본관 전경.
정치권에서도 KBS 부실 대응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고 양승동 사장 사퇴 요구까지 튀어나오면서 코너에 몰렸다. 이런 가운데 관련 책임을 놓고 김 국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이다.

김 국장은 “산불 현장과 보도국에서 밤새 악전고투했던 기자들의 노력이 폄훼되진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책임을 피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며 “지금까지 두 차례에 걸쳐 인사권자에게 사퇴 의사를 전했다. 사태 수습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업무를 계속해왔지만, 이제 어느 정도 가닥이 잡힌 만큼 공개적으로 사의를 밝히고 물러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이번 일이 재난주관방송사로서 우리의 재난보도 시스템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저는 이제, 어디서든 우리 뉴스의 경쟁력 높이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자 한다.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4-19 15:13:03
우선 KBS의 재난안전시스템과 매뉴얼을 강화해야 한다. 매뉴얼이 적으니 완벽한 대처를 못 하지. 근데, 국가안보실장을 붙잡은 나경원은 사퇴 안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