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그린벨트 묘지 원상복구 명령에 나무 심는다는 방 사장
그린벨트 묘지 원상복구 명령에 나무 심는다는 방 사장
의정부시 2차 계고장 발송했지만… 불이행시 고발 “나무 심어도 원상복구 어려워”

경기도 의정부시가 조선일보 사주 일가 묘지의 위법성을 이유로 원상복구를 명령했지만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측은 이에 반발하고 있다.

의정부시에 따르면 의정부시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묘지 조성 등을 이유로 지난 1월 방 사장에게 계고장을 보냈고 방 사장은 변호사를 통해 나무를 더 심어 원상복구 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의정부시는 땅 형태를 변경했으니 원상복구하라는 취지로 27일 현재까지 총 두 차례 계고장을 보냈다. 원상복구하지 않으면 이행강제금을 부과하고 고발하겠다는 입장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27일 오후 통화에서 “2차 계고서까지 보냈다”며 “(방 사장 측에서)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전했다. 과거부터 존재했던 묘지라는 점을 강조했고 나무를 더 심는 식으로 원상복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아무리 나무를 심더라도 원상복구가 될 리는 만무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사안뿐 아니라 유사 사례에서도 묘지를 파내는 일은 드물다”며 “우리나라 정서상 파묘가 어려운 것은 사실이다. 다만 이행하지 않을 경우 행정절차상 이행강제금을 내리고 고발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조선미디어그룹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조선미디어그룹
실제 비슷한 사례에서 지자체가 불법 조성된 묘를 방치하는 경우가 많고 시신이 묻혀 있다는 점에서 강제집행도 어렵다. 부과된 이행강제금 징수율도 낮은 편이다.

방 사장 명의로 된 경기 의정부 가능동 임야에는 일제강점기에 조선일보를 인수한 고 방응모 전 사장(가묘), 방일영 전 회장, 방우영 전 고문 등 조선일보 사주 일가 묘지가 있다. 대략 2700평으로 방 사장이 소유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는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고발뉴스 뉴스방’에서 조선일보 사주 일가의 불법 묘지 조성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의정부시가 원상복구 조치에 나섰지만 방 사장 측이 응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상호 기자는 “언론인 등 사회 각계 요인들이 조선일보 사주 일가 묘역에 매년 모여 제사를 지내왔다”며 “묘지가 불법이라는 걸 알고 있을 텐데 여전히 그대로”라고 비판했다. 

이어 “의정부시의 법 집행 의지가 안 보인다”며 “무덤이 원상복구될 때까지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는 이 사안을 수사기관에 고발할 것이라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ㅁㅁ 2019-03-29 11:02:31
나중에 반민특위를 재구성해서
일제부역자들 처단할 때
민족반역자들 중 이미 뒈진 자들을 부관참시를 해야 하니까
지금은 그냥 냅두는 것이 좋을 듯...

민족반역자는 반드시 부관참시를 해야
그래서 역사의 본보기로 삼아야,
두번 다시 매국반역행위를 못함.

뻔뻔하고 악랄한 민족반역자들의 후안무치가
매국부역행위를 일삼다가 뒈지고
그 귀태들은 현행법률 알기를 개코로 안다는 반증이기도 함

친일처단 2019-03-28 21:33:19
방상훈 생긴것부터 재수없는 놈, Fuc-k Sick에 중독에 이런 자들은 정신 병원에 에 넣고 치료 해야 됩

평화 2019-03-27 23:50:59
한번 부서진 게 원상복구가 된다고? 누굴 바보로 아나. 병도 예방이 최선이라는 말이 있다. 조선일보 방사장, 법을 지키면서 삽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