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11 임시정부 수립일 공휴일 검토
정부 4·11 임시정부 수립일 공휴일 검토
KBS 단독보도에 청와대 “여론수렴 중…확정은 아냐”

청와대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 추진위원회의 제안으로 현재 여론수렴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사실은 KBS 첫 보도로 알려졌다. KBS는 20일 7시 저녁뉴스 ‘靑 임시정부 수립일 공휴일 추진’에서 정부가 임시정부 수립일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며 “올해 3·1운동과 임시 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뿌리는 상하이 임시정부에 있다는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서”라고 보도했다.

KBS는 “소비 진작이 아닌 역사적 의미를 담아 공휴일을 정하는 건 현 정부 들어 처음”이라며 “3·1 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뿌리는 임시정부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소모적 건국절 논란을 종결시킨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KBS는 “임시정부 수립일은 지난해까지는 4월13일로 지정돼 왔지만 11일이 맞다는 역사적 근거가 추가로 발견돼 올해 처음으로 이날 기념식이 열린다”며 “임시공휴일은 법정공휴일과 달리 국무회의 심의와 대통령 재가를 거쳐 대통령령으로 확정된다. 청와대는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해 먼저 여론부터 수렴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마자 확인요청이 쇄도하자 청와대는 검토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김자동)에서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국민들과 함께하기 위한 취지로 4·11 임시공휴일 지정을 제안했다”며 “현재 여론수렴 등 과정을 거치는 등 검토 중에 있다.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 KBS가 20일 저녁 방송한 저녁뉴스. 사진=KBS 뉴스영상 갈무리
▲ KBS가 20일 저녁 방송한 저녁뉴스. 사진=KBS 뉴스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ildaa 2019-02-21 12:38:20
찬성입니다.
3.1절100주년을 기념하여
임시정부수립일을 확정 기념하는일 늦은감이 있지만 너무나 당연한 일입니다.

평화 2019-02-20 23:52:55
좋기는 한데, 또 태극기 부대가 난리 치겠지. 아니 헌법에 나와 있는 임시정부를 부정하면, 그건 반헌법적일 일인데. 맨날 민주주의를 외치면서, 왜 법과 헌법을 부정하는 거지. 헌법과 법률을 부정하는 게 보수의 가치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