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다음 콘텐츠 제휴 합격 한 곳도 없다
네이버 다음 콘텐츠 제휴 합격 한 곳도 없다
3기 제휴평가위 마지막 제휴심사 뉴스스탠드 10개, 검색제휴 30여개 매체 합격

포털의 벽은 높았다. 포털의 뉴스매체 입점과 퇴출을 심사하는 기구인  뉴스제휴평가위원회 3기의 마지막 제휴 심사결과 포털이 전재료를 지급하는 콘텐츠 제휴(CP) 합격 매체는 단 한 곳도 없었다.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15일 오후 비공개 회의를 열고 네이버와 다음의 신규 입점 심사결과를 의결했다. 

미디어오늘 확인 결과 네이버와 다음 모두 포털로부터 전재료를 받는 인링크 방식의 제휴인 콘텐츠 제휴(CP) 합격 매체는 없었다. 네이버 첫화면에 뜨는 뉴스스탠드 제휴의 경우 미디어펜 등 10개 매체가 신규 합격했으며, 포털 검색 결과에 기사가 노출되는 검색제휴에는 뉴스톱 등 30여개 매체가 합격했다.

▲ 포털 네이버와 다음 로고.
▲ 포털 네이버와 다음 로고.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출범 후 3년 동안 신규 제휴를 맺은 CP매체는 뉴스타파, 시사저널, 동아사이언스, 프레시안 등으로 파악된다. 지난해에는 73개 매체가 신청했으나 뉴스타파 한 곳만 합격했다. 포털 제휴심사는 일간지, 주간지, 인터넷신문, 전문지 등 매체 성격에 따라 별도로 실시하는데 중대형 경제신문을 포함한 일간지의 경우 유난히 문턱이 높았다.

포털의 까다로운 콘텐츠 제휴 심사는 포털 뉴스제휴평가위 도입 이후에도 달라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 전재료 지출을 늘리고 싶지 않은 포털과 경쟁 매체가 늘지 않기를 바라는 기득권 언론의 이해관계를 반영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포털 뉴스 제휴방식에는 ‘검색제휴’와 ‘콘텐츠 제휴’ ‘뉴스스탠드 제휴’가 있다. 검색제휴는 포털 검색 결과에만 노출되는 아웃링크 방식의 제휴로 기사 제공 대가를 받지 못한다. 뉴스스탠드 제휴는 네이버 PC 메인화면에 매체 선택형으로 노출되는 제휴방식으로 검색제휴와 마찬가지로 전재료가 없다. 반면 ‘콘텐츠 제휴’는 포털이 해당 언론사의 기사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전재료를 받게 되는 가장 높은 제휴 단계다. 

이날 회의를 끝으로 3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공식 일정은 마무리됐으며 오는 3월 4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출범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2-15 20:12:10
기준을 세우면 뭐하나, 댓글조작을 규제가 없다고 내버려두고 있는데. 조작 있는 네이버 절대 안 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