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의 번복, 이번엔 2011년과 다를까
오세훈의 번복, 이번엔 2011년과 다를까
[아침신문 솎아보기] 조선일보 김대중 고문, ‘박근혜 옥중 정치’ 비판하며 “한국당 총선 체제 전환” 주문

오세훈의 번복, 이번엔 2011년과 다를까

당권 주자 대부분이 빠지면서 황교안 김진태 두 후보만 나설 듯했던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새 변수가 등장했다.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며 보이콧을 선언했던 심재철 안상수 오세훈 정우택 주호영 홍준표 등 6명 당권 주자 중에서 오세훈 후보가 이를 다시 번복해 출마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2011년 무상급식 파문을 일으키며 멀쩡하게 수행해온 서울시장직에서 배수진을 치다가 낙마한 오세훈 전 시장의 전력을 생각하면 이번 번복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 2011년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장직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 2011년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장직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한겨레신문은 12일자 6면에 ‘홍준표 불출마…달랑 2명이 전당대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여전히 황교안 김진태 후보만으로 치러질 가능성에 무게를 줬지만,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오세훈 후보가 출마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12일자 4면 ‘오세훈, 보이콧 철회 시사하며 다른 후보들에 지지 호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보이콧 의사를 밝혔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1일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두고 당대표 경선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주변에 밝혔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도 12일자 14면에 ‘오세훈 전대출마 가닥…홍준표는 불출마 선언’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오 전 시장이 출마쪽으로 가닥을 잡아 “당권주자 5인 가운데 다수가 전대 참여을 선언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고 한걸음 더 나갔다.

▲ 한겨레 12일자 6면
▲ 한겨레 12일자 6면
▲ 중앙일보 12일자 14면
▲ 중앙일보 12일자 14면

조선일보 김대중, ‘박근혜 옥중 정치’ 비판

조선일보 김대중 고문만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칼럼 소재로 많이 삼은 이는 드물다. 2012년 대선 레이스가 시작된 7월부터 지금까지 김대중 고문 칼럼만 살펴봐도 줄잡아 수십건은 소재가 ‘박근혜’였다.

조선일보 김대중 고문은 ‘불통 대통령’이란 수식어가 붙어가던 박 전 대통령에게 집권 중반기부터 이런저런 주문을 했다. 2015년 6월23일자 ‘대통령의 결단’이란 제목의 기명 칼럼에선 “한일 관계 경색, 국익과 역사에 비춰 보면 결단 내리는 게 대통령 할 일”이라고 주문했다. 김대중 고문은 당시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일 문제를 해결하라고 주문했고, 대통령은 화답하듯 일본과 위안부 문제를 털고 갔다.

2016년 가을 광화문 촛불이 타오를 무렵 김대중 고문은 11월8일자 ‘박 대통령의 길 네 가지’란 칼럼에서 거국 중립내각을 구성하거나 탄핵으로 정면 돌파하거나 사임하거나 그것도 아니면 이제까지의 통치관행을 완전히 바꿔 환골탈태하라고 4가지 정국 타개책을 일러줬다. 박 전 대통령은 이 역시 탄핵으로 정면 돌파하다가 좌초했다.

그로부터 한 달이 채 안되는 2016년 11월22일자 ‘이제 박근혜는 과거다’라는 칼럼에서 “(이제) 우리 마음 속에 어제의 박근혜는 이미 죽었다”고 단언하면서 “사태를 거리에 방치하지 말고 정치권이 대타협 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김 고문은 그 이유를 “귀중한 시간을 촛불로 지새울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했다. 이미 촛불이 걷잡을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는데도 김 고문은 상층 대타협을 주문했다. 이즈음 민주당 유력 인사들 입에선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이란 말이 나왔다.

“한국당, 전당대회로 파벌 끝내고 총선 체제 전환” 주문

김대중 고문은 오늘(12일자)도 조선일보 지면에 ‘나를 위해 무엇을 했느냐고?’란 제목의 칼럼을 싣고 “박 전 대통령의 옥중 메시지엔 오직 ‘박근혜’ 개인만 존재한다”며 “(한국당이) 전당대회 연기 문제 하나 해결하지 못하는 불능 정당이어서는 곤란하다”고 전당대회 날짜를 놓고 벌어지는 한국당 내분을 안타까워 했다. 김 고문은 이 칼럼에서 “한국당이 다시 ‘박근혜’로 인해 과거에 휘말리는 상황으로 가서는 안 된다”며 의자와 책상을 놓고 벌어진 박근혜의 옥중 정치를 무시하자고 주문한다.

▲ 조선일보 12일자 30면 김대중 칼럼
▲ 조선일보 12일자 30면 김대중 칼럼

김 고문의 이번 칼럼엔 나라와 국민들 삶은 잘 보이지 않는다. 오롯이 ‘한국당 걱정’ 뿐이다. 칼럼은 “전당대회로 모든 당내 파벌 싸움을 단락 짓고 2020 총선거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문하면서 “보수 세력의 ‘자해 행위’는 여기서 끝내야 한다”고 끝맺었다. 자유한국당 기관지에나 나올 법한 칼럼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쁜놈 2019-02-12 17:56:04
잘못된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자는 잘못된 역사에 의해 복수당한다.

평화 2019-02-12 12:57:53
조선일보가 박근혜를 깐다? 재밌는데 ㅎㅎ 그리고, 자기 맘에 안 든다고 서울시장 그만둔 사람이 어찌 나라를 잘 돌보겠는가.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

윤영섭 2019-02-12 09:40:55
거의 다섯달간 거의 매일 쭉지켜봤는데요 미디어오늘은 여당과 문재인대통령청와대의 주장과 입장을 고스란히 전달하던데요.여기 독자들이 문재인과 민주당지지층이 대부분이라 이런 방향으로 쓰시나 봅니다.그리고 매일 보수언론과 야당과 야당관계자들 삼성그룹을 비판하는데 반대로 여당과 청와대는 완벽하게 잘한다고 생각하나요? 너무 티가 납니다.인터넷상 비평지라고하기에는 아닌거같고 여당과 청와대 그라고 언론노조와 민주노총기관지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