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이 틀리면 또 다른 의혹으로 덮는 자유한국당
의혹이 틀리면 또 다른 의혹으로 덮는 자유한국당
문 대통령 사위 관련 의혹제기 사실과 다른 것 드러났지만 사과 안 해
지난해 김상곤 전 부총리 관련 의혹제기 틀려 사과하던 모습과 대조적

“항간에는 사위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로부터 200억원이 지원됐는데 이중 30억을 횡령·유용 등 부당집행 되었느니, (사위가) 재산압류를 피하기 위해 급하게 재산을 증여·처분했다 등 여러 의혹과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월2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가족의 부동산 증여·매매와 해외이주 경위에 의혹을 제기하며 한 말이다. 곽 의원의 말은 언론을 통해 확산됐다. 그러나 사실이 아니었다.

서씨가 다녔던 게임회사 ‘토리게임즈’는 2018년 4월 한국콘텐츠진흥원에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과제신청서를 제출하고 사업비로 모두 6억2637만원을 책정한 뒤 사업비의 59.13%에 해당하는 3억7037만원을 지원금으로 신청했다. 그러나 토리게임즈는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정부지원금은 0원이었다. 더욱이 토리게임즈가 제작지원을 신청했을 당시 서씨는 이미 퇴사한 뒤였다. 서씨가 회삿돈 30억을 횡령·유용해 재산을 처분하고 해외로 이주했다는 의혹 역시 사실이 아니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일 논평에서 “32억 횡령이라는 근거 없는 추측의 출처에 대해서는 곽 의원조차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곽 의원의 무분별한 의혹 제기의 시작은 ‘토리’라는 대통령 반려견 이름과 대통령 사위 회사의 ‘토리게임즈’가 같다는 황당함”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곽 의원에게 토리게임즈 대표가 항의 전화하자, (곽 의원은) 회사 이름을 공개적으로 얘기한 적 없다고 말했다”고 전하며 “자유한국당은 가짜뉴스 생산을 그만 멈추라”고 요구했다.

▲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그러나 같은 날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곽상도 의원이 항간에 각종 억측이 확대되고 있으니 청와대에서 나서서 해명하라고 했더니 왜 청와대는 가만있고 민주당에서 뜬금없이 가짜뉴스 운하며 본질을 호도하려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반박했다. 곽상도 의원은 7일 “대통령께서 지난해 인도를 국빈 방문해 따님이 한국에서 요가강사를 하고 있었다고 연설했는데 사실이냐. 연설 무렵 문다혜씨는 해외이주 상태였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의혹제기가 사실과 달랐다는 비판을 또 다른 의혹제기로 덮는 모양새다.

이 같은 자유한국당의 태도는 지난해 비슷한 상황과 놓고 봤을 때 대조적이다. 김성태 당시 한국당 원내대표는 2018년 11월16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숙명여고 쌍둥이 딸의 아빠가 김상곤 전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딸의 담임교사로 책임졌던 분이라는 의혹 제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숙명여고 사태 당사자가 김상곤 전 부총리 딸의 담임선생님이었다는 게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며 “이 딸이 서울 명문사립대 치과대학에 합격했는데 이 학교가 학종(학생부종합전형)과 수시로만 뽑는 곳이고, 김 전 부총리 딸이 수시로만 들어갔다”며 대학 부정입학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2시간 만에 사과했다. 김 전 부총리측은 둘째·셋째 딸이 숙명여고를 다닌 것은 맞지만 논란이 된 교사는 담임교사가 아니었으며, 치대를 간 딸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김 전 부총리의 세 딸이 대입을 치른 시기는 1990년대였는데, 학종은 2008년부터 도입됐다. 모든 상황이 사실과 달랐다. 이에 김용태 사무총장은 “사실관계에 소홀했음을 솔직하게 인정한다”며 사과했다. 비교적 빠른 사과였다.

▲ 2018년 11월17일자 경향신문.
▲ 2018년 11월17일자 경향신문.
하지만 이번 경우에는 대통령의 가족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했으나 사과대신 오히려 강하게 밀어붙이는 모양새다. 한국당 지도부가 나경원 원내대표로 교체된 뒤 대정부 투쟁 기조가 강해진 상황에서 대통령의 지지율 또한 예전만 못하다고 판단한 결과로 보인다. 한편 민주당은 오늘 이 사건 관련 곽 의원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에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7150054 2019-02-09 11:36:14
자유말종잡탕당이니까,,,,

바람 2019-02-08 17:59:54
요즘은 하도 가짜뉴스가 많아서 이제는 대수롭지 않은 뉘앙스로 들린다. 하지만 의도된 여론왜곡과 조작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 법원이 온갖 추측만으로도 특검의 논리를 받아들여 김경수를 구속한 것이 아니던가? 쓰레기들~~~ 말도 안되는 이유와 추측만으로도 현직 지사를 구속하는데 왜 일개 국개의원 나부랭이 이런 근거도 없는 찌라시를 유포하는데도 구속하지 못하는가? 국회는 이런 무분별하고 의도적인 여론왜곡 출처도 불분명한 아니면 말고식의 여론조작성 발언들은 반드시 법적 책임을 엄하게 묻도록 법을 발의하라.

조박사 2019-02-08 16:23:46
[미디어오늘]은 김태우, 신재민 폭로기사에 대하여 언론의 사명을 걸고 한 번 제대로 파헤쳐 보라! 진짜 뭐가 있는지?
아니면 다 개인적으로 다른 목적이 있어서 없는 말을 지어서 낸건지!